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수사·감사 등 정부 부당요구 응하지 마라"

최종수정 2016.06.13 13:56 기사입력 2016.06.13 13:56

댓글쓰기

이재명 성남시장이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지방재정개편 철회 단식농성 7일째를 맞은 이재명 성남시장이 13일 서울 세종로 광화문광장 단식농성장에서 정례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현안 업무를 꼼꼼히 챙겼다.

이 시장은 간부회의에서 저소득층 생리대 지원사업 추진현황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돈이 없어서 생긴 경우도 있겠지만 관심의 문제일 가능성이 높다. 편부 가정의 여성, 어린 소녀의 경우는 서로 몰라서 생기는 경우가 있다"며 "복지라는 게 돈만 준다고 되는 게 아니라 선별해서 제공하는 방법도 섬세하게 하고, 과정에서 성과 생리에 관한 교육도 진행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또 "임대아파트 입주 청년이 자살했다는 기사를 봤는데 제도를 형식적으로 운영하다 생긴 문제일 수 있다"며 "취약계층의 피해가 안 생기게 독거노인, 노숙자 등에 대한 관리, 주거와 식중독 등 먹는 것에 대한 관리를 비상사태 수준으로 운영하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최근 성남시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검찰 수사, 감사, 행정자치부의 부당한 요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시장은 "내가 여기에 나와 있는 것은 업무"라면서 "성남시에 중대한 위기가 닥쳐 그걸 지키려고 나와 있다. 이건 업무지 놀러온 게 아니다. 행정자치부에서 휴가내고 나온 건지 확인해서 보고하라고 했다는데 정당한 업무하는데 뭘 보고하느냐"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특히 "외국에서 침략을 해도 사무실 지키고 일하고 있을 거냐"며 "전쟁이 나서 다른 나라가 쳐들어왔는데 출장, 연가 달고 막으러 가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 시장은 또 "SNS를 많이 했다고 검찰이 수사하고, 수원지검은 감사원이 감사해서 아무 문제가 없다고 했던 승마장 허가 문제를 가지고 넉달 째 수사하고 있고, 13명을 소환조사했다. 정부 합동감사도 진행 중인데 업무추진비 내역까지 다 내라고 한다"면서 "수사, 감사 등 할 수 있는 것을 다 한다는데 부당한 요구에는 응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그는 지방재정개편과 관련해서도 "지난번 시민문화제는 성공리에 잘 끝나서 다행"이라며 "성남시민들이 한 명도 빠짐없이 이 사태를 정확히 이해할 수 있도록 홍보를 철저히 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간부회의에는 성남시 부시장을 비롯해 20여명의 간부공무원들이 참석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