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리그, '한국축구의 AFC 회원국 랭킹 3년 연속 1위' 견인

최종수정 2016.06.13 13:12 기사입력 2016.06.13 13:12

댓글쓰기

K리그 전북-서울 경기장면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 전북-서울 경기장면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지난 1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이 AFC 회원국 랭킹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한국은 클럽 포인트 70, 국가대표 포인트 26.294를 합쳐 총 96.294 포인트를 얻어 1위에 랭크됐다. 2위 사우디아라비아(92.938), 3위 UAE(91.533)에 월등히 앞섰다.

한국이 2014년과 2015년에 이어 3년 연속으로 AFC 회원국 랭킹에서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던 것에는 'K리그'의 힘이 컸다. AFC는 회원국의 4년간 프로클럽의 성적과 최근 국가대표팀의 성적을 각각 70%와 30%씩 합산하는데, K리그는 클럽 포인트에서 전 회원국 중 유일하게 70포인트 만점을 기록했다.

AFC는 '한국이 지난 4년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고, 이번 시즌 역시 FC서울과 전북현대가 8강에 올랐다는 점'을 1위의 요인으로 꼽았다.

국가대표 포인트에서 30포인트를 받은 이란은 클럽 포인트(54.108)에서 한국에 15포인트 이상 뒤처져 4위에 랭크됐고 일본은 총 82.382포인트(클럽 포인트 57.047, 국가대표 포인트 25.334로)로 5위에 랭크됐다.

한편, AFC는 랭킹 시스템을 통해 아시아의 강호들이 아시아대회에서 어떻게 성적을 내고 있는지 지표를 제공하고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