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제문, 음주운전 적발 당시 혈중 알코올농도 ‘면허 취소 수준’

최종수정 2016.06.08 07:40 기사입력 2016.06.08 07:31

댓글쓰기

윤제문. 사진=스포츠투데이

윤제문. 사진=스포츠투데이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7일 배우 윤제문 측이 음주 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을 인정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윤제문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이날 "윤제문은 지난달 23일 자신의 차 안에서 잠이 들어 오전 7시 경찰에게 발견됐고 관할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제문은 지난달 23일 오전 7시께 서울 신촌의 한 신호등 앞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자신이 몰던 중형 세단 안에서 잠든 채 적발됐다. 적발 당시 윤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였다.

소속사 측은 "윤제문은 이번 일에 대해 변명의 여지없이 깊이 자숙하고 있다"며 "물의를 일으켜 실망을 안겨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윤씨는 영화계 인사들과 회식을 하고서 귀가하던 길이었다고 진술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