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J 처남 이성호 씨, 오피스텔서 홀로 숨진 채 발견돼

최종수정 2016.05.27 15:01 기사입력 2016.05.27 15:01

댓글쓰기

DJ 처남 이성호씨 고독사. 사진=TV조선 보도화면 캡처.

DJ 처남 이성호씨 고독사. 사진=TV조선 보도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처남인 이성호 전 워싱턴 DC 한인회장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27일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지난 24일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지인이 신고해 이 전 회장이 살던 서울 광화문 근처 오피스텔에 가보니 반듯하게 누운 채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전 회장은 아내와 이혼했고 아들 2명도 미국에 거주한 탓에 쓸쓸한 말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에모리대에서 유학한 이 전 회장은 워싱턴에서 여행사를 운영하기도 했다. 1985년 미국 망명을 끝내고 한국으로 돌아온 후에는 김 전 대통령의 평화민주당 출장 업무를 대행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에는 실세로 불리기도 했으나 정권 말기 벤처비리 등 각종 의혹에 연루됐다. 2005년에는 동아건설 측으로부터 청탁과 함께 5억원을 받은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이듬해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풀려났다.
이 전 회장의 지인은 두 아들이 26일 저녁에 입국해 빈소를 지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빈소는 서울 중구 인제대 백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고 발인은 28일 오전이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