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대서 고졸 졸업장… 올해만 913명 검정고시 합격

최종수정 2016.05.27 08:59 기사입력 2016.05.27 08:59

댓글쓰기

차량정비병인 허 상병은 이제 정비담당 부사관을 목표로 대학 입시를 준비하고 있다.

차량정비병인 허 상병은 이제 정비담당 부사관을 목표로 대학 입시를 준비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육군 20사단 허하늘 상병(21)은 고등학생 시절 잦은 부상으로 복싱 선수의 꿈을 접은 뒤 학교까지 자퇴했다. 방황을 거듭하던 허 상병은 군 입대가 인생의 전환점이 됐다. 전우들의 도움으로 고졸 검정고시에 합격한 것이다. 차량정비병인 허 상병은 이제 정비담당 부사관을 목표로 대학 입시를 준비하고 있다. 허 상병의 어머니 최진희 씨는 "공부의 기초가 없어 과연 합격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부대의 도움으로 당당히 고등학교 졸업장을 받은 모습을 보니 아들이 무척자랑스럽다"고 기뻐했다.

세 번째 도전 만에 검정고시에 합격한 7사단 김재진 상병(22)은 "두 차례 떨어졌을 때는 포기할 생각도 있었는데, 멘토인 김태우 병장의 자상한 지도 덕분에 합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육군은 허 상병과 같이 올해 전반기 고졸 검정고시에 합격한 병사가 913명에 이른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모두 2249명이 응시해 합격률은 40.6%다. 작년 전반기(총 2336명 응시, 1305명 합격, 합격률 37.6%)와 비교해 합격자 수는 줄었지만, 합격률은 올라갔다. 육군이 예산을 투입해 검정고시를 준비하는 병사들을 지원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현재까지 합격자는 모두 1만7258명에 달한다. 과거에는 고졸 미만 학력은 현역 입대 대상에서 제외됐지만, 출산율 하락 등으로 병역자원이 부족해지면서 2006년부터 이들도 현역으로 편성됐다. 현재 고졸 미만학력의 육군 병사는 5000여 명이다.

육군은 정책적으로 병사들의 고졸 검정고시 응시를 독려, 지원하고 있다. 교재를 무상 제공하고 전우의 공부를 돕기 원하는 병사를 '학습 도우미'로 임명했다. 검정고시 응시료도 지원한다. 일부 부대에서는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교사진을 갖춘 임시 학교까지 개설하고, 합격자 가족들을 초청해 졸업식까지 열고 있다. 육군은 검정고시 합격자들이 독학학위제를 통해 학사 과정에 도전할 수 있도록 교재비와 학습비용을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