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블록체인 기술…은행별 공인인증서·병원 처방전 없앤다"

최종수정 2016.05.24 15:38 기사입력 2016.05.24 15: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한국IBM은 24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블록체인의 미래를 묻다. 디지털 금융의 혁신을 선도’라는 주제로 국내의 금융산업 고객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안재훈 IBM 본사 금융산업 기술 책임자(CTO, 부사장)은 행사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1년간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면서 "모든 금융기관, 보험사, 투자관련 기업, 증시 등의 수장이 블록체인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은 금융권을 중심으로 새롭게 등장한 기술로 전자금융거래를 기록하는 새로운 기술을 이르는 말이다. 현재는 금융거래에 대한 모든 기록을 중앙에서 관리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막대한 규모의 기술 비용 및 인력이 투입돼 운영 및 보안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새로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서는 금융거래의 기록을 중앙에서 관리하지 않고 금융거래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들이 보관하게 함으로써, 비용과 보안 측면에 혁신을 가져오게 할 수 있다.

안재훈 부사장은 "블록체인 관련해 200건 이상의 고객 미팅을 가졌다"면서 "국내 금융권과 시범사업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 중이며 다음달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부사장은 "은행들이 블록체인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수작업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라면서 "리테일, 은행 등에서 사례가 많고 정부나 공공기관에서도 자동차 등록 기록 등에 대해 활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을 소비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예를 들어 설명했다. "기존 금융시스템에서 공인인증서 정보가 각 은행별로 분산돼 있어서 한 은행에서 등록하고 나면 다른 은행에 별도로 등록을 해야 됐는데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한 곳에만 등록해도 다른 은행에서도 다 공유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병원에 도입을 한다고 하면 진료를 받고 나서 처방전을 가지고 약국으로 가서 별도로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면서 "진료가 끝나고 약국으로 가면 바로 약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블록체인에서는 이런 번거로움 사라진다. 모든 사람이 원장의 복사본 갖고 있다. 그리고 다 연결돼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그는 "거래 이력과 흐름도 잘 파악할 수 있고 돈이 어디로 움직이는지 파악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전자 금융 거래의 투명성을 높여주고, 거래 시간 단축 및 운영비용을 줄여줄 수 있는 기술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블록체인기술로 인해 바뀌게 될 금융시장에 대해 설명하며, 특히 금융권에 오랜 경험과 지식을 가지고 있는 IBM이 참여하여 블록체인 표준 기술을 연구하고 있는 ‘하이퍼레저’ 프로젝트와 IBM블록체인 거라지(Blockchain Garage) 그리고 실제 해외의 주요 고객들과 진행중인 블록체인 적용 시범 사례들을 소개했다.

이미 작년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시티그룹, 모건스탠리, 도이체방크, 홍콩상하이은행(HSBC) 등을 비롯한 22개 세계적인 은행들은 ‘R3CEV’라는 컨소시엄을 만들어 거래의 속도 향상과 비용 절감을 위해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시스템을 테스트하였고 향후 실제 기술 적용을 위해 연구 중이다. 국내에서도 주요 은행, 증권사를 중심으로 주식, 선물 등 상품 거래 뿐 아니라 인증에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이런 시장의 움직임과 함께 최근 IBM 최고경영자 지니 로메티(Ginni Rometty)회장은 블록체인을 향후 금융시장을 바꿀 중요한 전략 사업으로 판단하고 관련 기술 개발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IBM은 지난 해 12월 블록체인기술을 더 빠르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 표준을 개발하는 리눅스제단의 ‘하이퍼레저’ 프로젝트에 참여해, 오픈소스 기반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개발을 리딩하고 있다.

또한 지난 달 뉴욕에 블록체인 관련 기술 및 아이디어를 체험 할 수 있는 ‘IBM 블록체인연구소(Blockchain Garage)’를 오픈해 뉴욕 멜론 은행(BNY Mellon)과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조만간 런던, 도쿄 그리고 싱가폴에도 블록체인 연구소를 열고 유럽 및 아시아지역의 금융시장에 투자를 강화할 예정이다.

IBM은 왓슨 IoT 기술을 이미 보유하고 있는 클라우드, 보안, 시스템 등의 블록체인 기술에 연계해 차별화한다는 계획이다. 왓슨 IoT 기술을 활용하여, RFID, 바코드 등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수집된 구매 및 계약 정보를 블록체인 네트워크상에서 안전하게 공유되고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여 금융 뿐 아니라 제조, 유통 등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IBM은 이미 여러 금융사들과 블록체인을 활용한 기술을 업무에 적용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지난 2월 IBM과 일본 증권거래소 (Japan Exchange Group)는 소규모 거래 시장에 적용하기 위한 블록체인 기술을 시범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IBM이 개발한 오픈소스 블록체인 코드를 활용하여 소규모 거래 시장의 거래 및 결산에 적용되는 전과정을 시범 운영하고 평가할 예정이다. 향후 블록체인 기술을 보다 많은 증권 업무 영역으로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