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시30분 연장] 8월부터 증권·파생상품시장 거래시간 30분 연장

최종수정 2016.05.24 17:39 기사입력 2016.05.24 17:30

댓글쓰기

[증시30분 연장] 8월부터 증권·파생상품시장 거래시간 30분 연장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한국거래소(이사장 최경수)가 글로벌 경쟁력 제고 및 투자편의 증진을 위해 오는 8월부터 증권·파생상품·일반상품시장의 거래시간을 30분 연장한다.

24일 거래소가 제시한 거래시간 30분 연장방안에 따르면 증권시장 정규시장과 일반상품시장(KRX 금시장)은 오전 9시 개장해 오후 3시30분 폐장한다. 파생상품시장 정규거래시간은 기존 오전 9시~오후 3시15분에서 오전 9시~오후 3시45분으로 30분 연장한다. 다만, 증권시장 시간외시장(장 종료후)의 경우 거래시간을 30분 단축해 증권시장 전체 마감시간을 기존과 동일한 18시로 유지하기로 했다.
거래소는 당장 다음달 관련 규정 개정을 추진하고 7월까지 시스템 개발 및 준비를 마무리해 8월1일부터 거래시간 30분 연장을 본격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우리 증시는 2000년 점심시간 휴장(오후 12~1시)을 폐지한 이래 16년 동안 오전 9시~오후 3시(6시간)의 거래시간을 유지해왔다. 이는 해외 주요 거래소 대비 정규시장 운영시간이 30분~2시간30분 짧고, 마감시간도 1시간~2시간30분 빠른 편이다.

거래소는 그동안 글로벌 경쟁력 및 투자편의를 제고하고, 침체에 빠진 우리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서라도 정규시장의 거래시간 연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현행 거래시간으로는 국내 증시에 영향을 많이 주는 중화권 시장 정보의 신속한 반영이 어렵고, 글로벌투자자의 연계거래가 제약되는 등 아시아 역내 유동성 유치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판단한 것. 이에따라 금융투자업계 및 전문가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해 거래시간 연장방안을 이와 같이 마련했다.
거래소는 거래시간 30분 연장으로 우리증시에 유동성 증대, 투자편의 제고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우선 유동성이 집중되는 장 종료시간대 연장으로 3∼8% 수준의 유동성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거래소는 일평균 거래대금으로 환산할 경우 약 2600억원∼6800억원 유동성 증가를 예상했다.

효율적인 거래환경 조성으로 투자 기회가 확충되고, 투자자의 거래 참여 편의성이 증진되는 효과도 거래소가 기대하고 있는 부분이다. 그동안 정규시장 조기마감 후 유동성이 낮은 시간외시장을 길게 운영해 투자자의 원활한 시장 참여를 제약했으며 아시아 주요시장과의 마감시간 불일치로 국내에 상장된 해외지수 연동 증권상품의 괴리 수준이 심각해 투자 불편을 초래했다는 게 거래소 설명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오랜 박스권 국면으로 시장의 매력도가 저하돼 유동성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부동자금 등의 추가적인 투자자금 유입으로 우리 증시의 외연이 확대되는 효과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