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PTV로 국내외 미술품 경매 참여한다

최종수정 2016.05.24 09:45 기사입력 2016.05.24 09: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KT 는 자사 IPTV 서비스인 올레tv에서 ‘서울옥션 tv’ 전용 채널을 편성해 국내외 유명 미술품 경매 영상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향후에는 IPTV를 통해 실시간으로 경매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KT와 서울옥션은 23일 평창동 서울옥션 본사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최초로 ‘서울옥션 tv’ 전용 데이터 채널을 편성해 국내외 유명 미술품 경매 VOD(주문형 비디오)를 제공한다.
서울옥션 tv 채널은 한국 근ㆍ현대 고미술품, 해외 미술품까지 동서고금을 아우르는 다양한 미술품 경매 현장을 UHD 및 풀 HD화질로 선명하게 시청할 수 있다.

또한 오디오, 디자인가구, 피규어 등 트렌디한 아이템을 선보이는 온라인 경매 현장 영상도 함께 제공한다. 서울옥션 tv 전용 채널을 통해 집에서 편안하게 긴박한 경매 현장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어 예술 작품 애호가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서울옥션 tv는 ‘올레 tv 라이브’ 상품 가입자에게 제공되며, 채널번호 889번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서울옥션은 한국을 대표하는 국내 최초 미술품 경매회사로, 한국과 홍콩에서 각각 연 4회씩 경매를 개최하고 있으며, 연 10회 이상 온라인 경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옥션의 국내 경매 온ㆍ오프라인 회원 수는 5만명이 넘는다.

임헌문 KT 매스 총괄 사장은 “올레tv를 통해 고객들이 집안에서도 편안하게 미술 경매품을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제공하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문화, 예술 분야의 고품격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