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파트너스 페어' 개최…동반성장으로 글로벌 1등 다짐

최종수정 2016.05.24 08:38 기사입력 2016.05.24 08: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KT 가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통한 ‘글로벌 1등’을 다짐했다.

KT는 24일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에서 137개 협력사 및 잠재 협력사 임직원과 KT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파트너스 페어(Partner’s Fair) 2016’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014년 시작해 올해로 3회째를 맞는 KT의 파트너스 페어는 협력사에게 선도기술에 대한 전시, 홍보는 물론 신사업 기회를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다. 이를 통해 KT는 신성장사업 및 미래 핵심기술을 조기에 발굴, 사업화하는 원동력을 얻고 있다.

올해는 가상현실(VR), 사물인터넷(IoT), 기가(GiGA) 등 5개 주제에 대해 협력사가 제안한 신제품 및 신기술을 소개하는 전시 행사를 진행했다. 전시에서는 ‘가상의 교실로 등교하다’, ‘LTE-M 연애를 도와주다’ 등 총 28개 주제의 신제품 및 신기술이 소개됐다. 이와 함께 전시된 기술에 대한 심층토론(Biz Talk), 2016년 KT 구매제도 변화 방향 및 동반성장 정책설명회 등 알찬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한원식 KT SCM전략실장 전무는 “KT 파트너스 페어 2016은 VR, IoT 등 신성장사업과 미래 핵심기술에 대해 KT와 협력사가 공동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것은 물론 차세대 주력기술인 5G, GiGA 등에서 한 단계 진화한 신기술을 미리 엿볼 수 있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KT는 오전에 열린 설명회를 통해 협력사들에게 구매변화 방향과 2016년 동반성장 추진정책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이어 2015년도 우수 협력사에 대한 시상(Partner Award)이 있었으며, 오후에는 KT와 협력사간 심도 있는 기술토론을 통해 사업기회를 구체화하기 위한 비즈 토크(Biz Talk)는 참석자들의 열띤 호응 속에 진행됐다.

비공개 방식으로 진행된 비즈 토크는 발표 및 질의응답, 토론을 통해 제안된 기술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사업화 의사결정을 높이기 위해 참석자를 실무자에서 팀장 중심으로 개편했으며, 과제 관련 사업부서는 물론 연구개발(R&D), 구매부서의 담당자들이 참석하도록 했다.

KT 황창규 회장은 시상 행사를 직접 주관해 협력사들의 기를 북돋웠다. 이날 파트너 어워드 대상은 기술 분야에서 세계 최초 기가 LTE 상용화 구축에 기여한 ‘이루온’과 인프라 구축 분야에서 포항제철의 기업 전용 LTE(POSCO-LTE) 완벽 구축에 기여한 ‘동보정보통신’이 각각 수상의 영예을 안았다.

KT는 이번 파트너스 페어를 통해 소개된 장비, 솔루션 등에 대해 내부 검토를 거쳐 사업화를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사업화가 추진될 경우에는 아이디어 보상구매, 성과공유제 등을 통해 협력사와 행사 성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KT는 사업화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화 과제에 대해 주기적인 모니터링 및 관리를 실시한다.

황창규 KT 회장은 “글로벌 5G 시대 주도하고, 지능형 기가 인프라와 ICT 융합을 통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을 이끌겠다는 KT의 목표는 협력사들의 도움이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며, “1등 파트너로서 KT는 협력사의 의견을 존중하고 적극 협업하는 동반성장을 통해 ‘글로벌 1등’이라는 비전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