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0만 용인시민 지방재정개편안 불복종운동 나서

최종수정 2016.05.23 15:47 기사입력 2016.05.23 15: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경기도 용인 100만 시민들이 정부의 지방재정개혁안에 대해 반대운동에 돌입하는 등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지방재정개혁 추진을 저지하기 위한 지난 20일 꾸려진 '시민비상대책협의회'는 김대성 통리장연합회장을 본부장으로 한 '용인시민 세금지키기 운동본부'를 구성하기로 하고 오는 2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시민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대식 및 범시민 궐기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날 궐기대회에는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과 시ㆍ도의원이 참석한다. 운동본부는 김대성 본부장과 함께 시민운동ㆍ주민자치ㆍ사회복지ㆍ문화체육ㆍ지역경제ㆍ도시교통ㆍ환경위생 등 7개 분과로 조직이 구성됐다. 주민자치ㆍ리통장연합회ㆍ새마을회 등 유관기관단체 회원과 주민 등이 참여한다.

운동본부는 이달말까지 재정개혁안에 반대하는 시민 서명운동도 전개한다. 시와 각 구청, 읍면동별로 범 시민 홍보와 용인시민 세금 지키기 서명운동을 전개해 적극적으로 재정개혁의 부당성을 알리기로 했다. 아울러 각 단체장과 임원, 통장, 주민자치위원회, 단체별로 설명회도 실시한다.

또 타 지자체 시민단체와 연대해 반대 운동을 전개하고 홍보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부의 지방재정개혁안이 시행되면 용인시는 연간 1724억원의 세수감소가 예상되며 이로 인해 상하수도 등 각종 공공요금 인상과 복지ㆍ교육ㆍ문화 사업의 축소나 중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