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SAFF]유일호 "선제 구조조정으로 경제 환부 도려내야"

최종수정 2016.05.23 11:05 기사입력 2016.05.23 10:40

댓글쓰기

'2016 서울아시아금융포럼'서 구조조정 시급성 강조
"자본확충으로 금융 불안 대비·실업문제도 적극 대응"
"현물출자 펀드활용 등 의견 다를 수 있어…다양한 방안 검토"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아시아경제와 아시아경제TV 공동 주최로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2016 서울아시아금융포럼'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아시아경제와 아시아경제TV 공동 주최로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2016 서울아시아금융포럼'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우리 경제의 상처가 더 곪기 전에 선제적인 기업 구조조정을 통해 환부를 과감하게 도려내야 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TV가 주최한 '2016 서울아시아금융포럼(SAFF)'에 참석해 "구조조정을 신속하게 추진하는 한편 국책은행 자본확충을 통해 금융시장 불안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고 실업문제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최근 논의되고 있는 자본확충 방안과 관련해 정부 현물출자와 자본확충펀드 활용 등 세부 대책에서 정부와 금융 당국간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것에 대해서 유 부총리는 "논의 과정에서 의견은 충분히 다를 수 있다"면서도 "협의회를 중심으로 다양한 의견을 검토해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제때의 한 바늘이 나중에 아홉 바늘을 던다'는 영어속담을 인용하면서 구조조정의 시급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유 부총리는 "우리 경제는 저성장 흐름을 끊고 활력을 되찾기 위한 근본적 대응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수출부진과 투자위축 등 민간부문의 활력이 둔화되고 취업자 증가폭 둔화와 청년 실업률 상승 등 고용여건도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신산업 출현도 지연되고 있다"며 "주력산업 경쟁력이 저하되면서 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 부진이 살아나려면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 경제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구조적인 경기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지루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6월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과 영국 브렉시트 우려 등 국제 금융시장의 불확성설이 지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신산업 육성 등 산업개혁을 통해 경제성장을 이끌 새 살이 돋게 해야 한다"며 노동 공공 금융 교육 등 4대 부문 구조개혁을 완수함으로써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을 키워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 오른쪽)은 23일 아시아경제와 아시아경제TV 공동 주최로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2016 서울아시아금융포럼'에 참석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가운데)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 오른쪽)은 23일 아시아경제와 아시아경제TV 공동 주최로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2016 서울아시아금융포럼'에 참석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가운데)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특히 그는 "전문성을 높일 수 있는 성과주의 문화를 확산시켜 금융산업의 고비용 저수익 구조를 깨야한다"며 "금융산업 자체가 고부가가치 창조산업이 돼 경제성장과 고용창출을 이끌어 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금융, 파괴적 혁신이 필요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는 아시아경제와 아시아경제TV에서 주최하고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전국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가 후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