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는 세습된다' 伊피렌체 600년전 부자는 지금도 부자

최종수정 2016.05.22 10:51 기사입력 2016.05.22 10:51

댓글쓰기

2011년과 1427년 납세자료 비교 결과 상위 납세자 姓 유사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오늘날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세금을 많이 내는 집안은 600년 전에도 세금을 많이 낸 집안이었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최근 보도했다. 이같은 사실은 이탈리아 중앙은행이 피렌체의 2011년과 1427년 납세 자료를 비교한 결과 확인됐다.

그 결과 2011년 세금을 많이 낸 사람들의 성(姓)과 1427년에 세금을 많이 냈던 사람들의 성이 상당한 유사점을 보였던 것이다. 600년 전 피렌체 부자 집안의 부가 지금까지 세습되고 있다는 의미인 셈이다.

조사를 진행한 굴리엘모 바로네, 사우로 모세티 이코노미스트는 "오늘날 상위 소득자들은 이미 6세기 전에도 사회경제적 지위가 최상위에 있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가 가능했던 이유는 1400년대 당시 피렌체의 재정위기 때문이다. 당시 피렌체는 밀라노와의 거듭된 전쟁으로 재정 상태가 파산 직전이었다. 피렌체는 시민들의 세금 관련 전수조사를 실시했고 덕분에 세대주와 직업, 소득 자료가 남았다. 1427년과 2011년 납세자 명단에 동시에 존재하는 성은 약 900개이며 현재 피렌체 납세자 중 이 900개에 해당하는 성을 가진 사람은 약 5만2000명으로 확인됐다.

바로네와 모세티 이코노미스트는 이탈리아의 성은 지역적 특징이 강하고 독특한 경우가 많아 조사를 진행하기에 용이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사회경제적 지위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지속된다는 강력한 증거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1427년 당시 신발을 제조하는 길드에 소속된 집안은 피렌체 소득 상위 3%에 해당하는 최상위 계층이었다. 이들 집안은 오늘날에도 피렌체에서 최상위 소득계층을 형성하고 있었다. 1427년 당시 비단 길드에 소속된 집안과 변호사 집안 소득 상위 7%에 해당하는 계층이었는데 오늘날에도 여전히 가장 부유한 가문에 속해있었다.
부가 세습되거나 부모가 자녀의 사회경제적 지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은 이미 여러차례 확인된 바 있다.

일본 막부 시대를 이끌었던 사무라이는 약 140년 전 사라졌지만 사무라이의 후손들은 오늘날에도 일본 엘리트 계층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의 그레고리 클락 교수는 저서 'The Son Also Rises'를 통해 부와 지위가 수 세기동안 어떻게 영속할 수 있는지를 증명한 바 있다.

WSJ는 하지만 이러한 사실에도 불구하고 피렌체에서 부와 지위가 세습됐다는 사실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 기간이 상당히 길 뿐 아니라 피렌체가 상당한 격변의 역사를 거쳤다는 사실 때문이다.

1427년은 르네상스 초기 무렵으로 레오나르도 다 빈치, 미켈란젤로 등이 태어나기 이전이었다. 메디치가의 통치를 받던 피렌체는 신성로마제국과 나폴레옹의 잇따른 침탈을 받았고 2차 세계대전의 소용돌이에도 휘말렸다. 이처럼 격변의 역사를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부는 세대를 거쳐 세습되고 있었던 셈이다.

WSJ는 이번 조사 결과가 최상위계층에 부(富)가 집중되는 형태의 불평등 심화를 경고한 토마 피케티 프랑스 파리경제대 교수의 주장을 떠올리게 만든는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모세티는 "이번 보고서는 경제적 지위의 유동성(mobility)에 관한 것으로 부자는 여전히 부자로 남는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도 "하지만 부자들의 부가 반드시 증가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기 때문에 피케티와의 주장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다"고 설명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