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진석, 비대위원 교체 카드 꺼내나

최종수정 2016.05.18 17:30 기사입력 2016.05.18 17:30

댓글쓰기

친박 요구에 "어쨌든 수습해야 하지 않겠나"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계파갈등 수습책의 일환으로 본인이 임명한 당 비상대책위원 인선을 수정할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 추인이 17일 전국위원회 개의가 불발돼 무산된데다 친박(친박근혜)계가 비대위 구성을 바꿀 것을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수밖에 없지 않겠냐는 관측이다. 정 원내대표는 금명간 여의도로 복귀할 것으로 보여 19일이 계파갈등 해결의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정 원내대표는 18일 자신의 지역구인 충남 공주에서 일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비대위 인선에 계파 안배 요구를 반영할 것이냐'는 질문에 "하여튼 수습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당초 계파를 초월해 인선을 했음에도 친박계의 집단 반발로 결국 그 한계를 벗어나기 어렵다는 점을 시인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당에서도 정 원내대표를 주축으로 한 비대위는 사실상 전국위 불발과 함께 물건너갔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당 관계자는 이날 "비대위는 17일을 끝으로 더 이상 효력을 잃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도 본인이 꾸린 비대위가 사실상 생명을 다했다는 점을 시인했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위해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비대위원장직 사퇴 전망이 나온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무슨 소리냐. 비대위원장은 있지도 않다"고 말했다.

친박계는 전국위 보이콧 이후 '비대위 구성을 바꿔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정 원내대표의 움직임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당 초재선 그룹의 일원으로 비대위원 교체를 주장한 이장우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심사숙고하지 않고 급조 인사가 부른 참사"라면서 "한쪽에 치우친 비대위원을 임명하니 이런 사단이 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익명을 요청한 친박계 중진 의원도 "계파색이 옅은 인물로 비대위원을 구성하던지, 아니면 계파를 고려해 적절히 구성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비대위원들의 조직적인 행동도 나타나지 않고 있다. 전국위 파행 이후 삼삼오오 모여 향후 대책을 거론했을 뿐, 정식회의는 열지 않았다.

한 비대위원은 "현재로서는 공식 회의를 열 계획이 없다"면서 "정 원내대표가 심사숙고해 결정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