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선위,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검찰 수사 의뢰…불공정거래 혐의

최종수정 2016.05.18 16:56 기사입력 2016.05.18 16: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18일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증선위는 이날 제9차 정례회의를 통해 김 회장이 '대량보유 및 소유주식 보고의무(5%룰)' 위반을 비롯해 미공개이용 정보이용 혐의가 있다고 판단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의결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김 회장이 1990년부터 20년 동안 보유하고 있었던 동부, 동부건설 등 계열사 주식 수백억원어치를 2011년 국세청 세무조사 이후에도 한동안 보유해오면서 지분보유 현황과 보유 지분 매도 사실을 보고하지 않은 점을 포착했다.

또한 금감원은 동부건설 기업회생 개시신청 이전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손실을 회피한 정황도 포착했다. 동부건설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재무상황이 급격하게 악화되면서 경영정상화를 위해 잇달아 자산매각에 나섰으나 실패하고 2014년 말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갔다.

금융위 관계자는 "4개 계열사 주식을 처분하는 과정에서 해당 지분의 보유사실과 매도사실을 보고하지 않아 5%룰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며 "아울러 기업회생절차 개시신청을 앞두고 보유주식을 매도한 혐의가 있어 수사가 필요하다고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