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취임 2년 정연대 코스콤 사장 "핀테크 선두주자 역할 다 할 것"

최종수정 2016.05.18 10:28 기사입력 2016.05.18 10:28

댓글쓰기

취임 2년 정연대 코스콤 사장 "핀테크 선두주자 역할 다 할 것"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올 7월부터 핀테크기업이 필요로 하는 금융정보를 회사별로 취합하지 않아도 자본시장 '오픈 API 플랫폼'을 통해 금융투자업권 전체와 연동할 수 있게 하겠다."

취임 2주년을 맞은 정연대 코스콤 사장(사진)은 18일 이같이 말하며 "앞으로도 코스콤이 자본시장 내 핀테크 선두주자 역할을 하는데 힘쓸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오픈 API 플랫폼은 계좌정보, 거래내역, 시세를 비롯해 핀테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일일이 금융사별로 취합하지 않고도 금융권 전체와 연동이 가능하도록 한 금융 인프라다.

금융사가 핀테크 기업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는 API라는 프로그램 연동 체계를 토대로 하는데, 통합인증 및 보안, API를 플랫폼에서 공동 제공할 경우 사업 개발기간이 대폭 단축돼 핀테크 스타트업에게 도움이 된다.

정 사장은 "자본시장 IT인프라 변화에도 재빠르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6월 CME, EUREX 야간시장 통합 재구축 및 효율화에 나서고 채권시장 거래기능 강화를 위한 제도 선진화, 거래 안정화 장치 도입 등 자본시장 제도개편에 선제적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주식시장 30분 연장에 대비한 시스템도 준비하고 대체거래소(ATS) 개설과 관련해 차질 없는 IT인프라도 준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코스콤은 빅데이터, 블록체인, 클라우드, 로보어드바이저를 미래사업 4대 분야로 선정하고 분야별 중장기 사업 방향성을 수립, 이행하겠다는 복안이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해외에 코스콤 솔루션을 수출해 글로벌 역량 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런 다양한 사업을 성공시켜 성과중심 문화를 조직에 심겠다는 설명이다. 정 사장은 "사업실적에 연계한 성과평가, 차등보상 등 인사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