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SK, 신사업 가치 점진적 부각 전망…저평가 매력"

최종수정 2016.05.18 08:36 기사입력 2016.05.18 08: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신한금융투자는 18일 SK 에 대해 현재 시가총액은 자회사와 기존 영업가치만 반영해 저평가 매력 유효하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다만 약 1조원 규모의 순자산가치 하락을 반영해 목표주가는 33만원에서 31만원으로 하향조정한다고 밝혔다.

공영규 연구원은 "주가 하락 리스크는 제한적이고, 신사업 가치가 점진적으로 주가에 반영될 전망"이라며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주가 조정 시 매수 전략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SK의 지난해 8월 합병을 통해 사업지주회사가 되면서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확보하고 배당 매력을 높였지만 지배구조 기대감 소멸로 1년새 주가가 30% 하락했다.

공 연구원은 "현재 시가총액 16조원은 자회사와 영업가치만 반영한 수준으로 지배구조 프리미엄은 고사하고 신사업 가치도 반영하고 있지 않아 저평가 매력이 유효하다"고 말했다.

주가회복을 위한 변수로는 바이오 투자심리 개선과 지배구조 변화를 꼽았다. SK는 2020년까지 바이오팜(10조원)과 바이오텍(4조원) 등 신약사업의 가치 14조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 연구원은 "최근 뇌전증제가 3상에 들어간 갔지만 국내 바이오산업 투자 심리 악화로 주가에는 거의 반영되고 있지 않다"며 "손자회사인 SK하이닉스가 자회사로 편입되면 자회사 가치 상승과 현금흐름 개선을 기대해볼 수 있고, 지배구조 변화 기대감이 선 반영되면 주가에 프리미엄 요소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