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0년대 美 역사 대작 '뿌리', 케이블TV VOD서 독점 제공

최종수정 2016.05.15 14:30 기사입력 2016.05.15 14:30

댓글쓰기

미국 TV 시리즈 '뿌리' 포스터

미국 TV 시리즈 '뿌리' 포스터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1970년대 후반 전세계적으로 큰 화제를 불러온 미국 TV 시리즈 '뿌리(Roots)'를 다시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케이블TV VOD(대표 황부군)는 미국 TV 미니시리즈 '뿌리'를 주문형비디오(VOD)로 국내에 독점 서비스한다고 15일 밝혔다.

오리지널 드라마의 리마스터링을 통해 새롭게 탄생한 뿌리는 5월 16일 첫 서비스를 시작한다.

뿌리는 방영 당시 미국 전체 인구의 절반이 넘는 수인 약 1억4000만명의 시청자가 시청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뿌리를 통해 흑백 갈등이 조명되면서 방영 이후 미국 250여 대학에서 관련 강좌와 세미나가 열리는 등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골든 글로브 9개 부문과 에미상 5개 부문에서 수상하기도 했다.
뿌리는 1976년 퓰리쳐상을 수상한 동명 소설이 원작으로, 아프리카 감비아에서 평화롭게 살던 한 소년 쿤타킨테가 노예상인에 의해 미국 버지니아 농장에 끌려가 노예가 되고 그의 7대손인 알렉스 헤일리에 이르기까지 수 십 년간 이어지는 노예의 삶을 다룬다.

무엇보다 학대와 시련 속에서도 자유에 대한 갈망과 자신의 뿌리에 대해 잊지 않고 살아가다 남북 전쟁 이후 자유를 얻게 되는 과정이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다.

뿌리는 지난해 미국 전문채널 A&E이 리메이크판 제작에 들어간다고 발표해 또 다시 화제가 됐다. 흑백 갈등을 여전히 겪고 있는 21세기 시청자를 겨냥한 리메이크인 만큼 그 오리지널 방송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케이블TV VOD 관계자는 "뿌리는 수많은 흑백 갈등을 다룬 영화와 드라마 중에서 가장 큰 반향을 불러온 대작"이라며 "쿤타킨테에 추억을 가지고 있는 4050세대는 물론 뿌리를 처음 접하는 세대 모두에게 큰 감동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