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박명수, 파트너 장범준의 단칼 거절에도 '만족'

최종수정 2016.05.15 00:04 기사입력 2016.05.15 00:04

댓글쓰기

무한도전 박명수 장범준 사진=MBC 캡처

무한도전 박명수 장범준 사진=MBC 캡처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무한도전' 박명수가 장범준의 솔직한 발언에 만족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웨딩 싱어즈'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축가 선곡을 위해 만난 박명수와 장범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 박명수는 "곡 준다고 했는데 진짜 줄 생각이 있었냐? 형식적인 말이냐"면서 "'얼마 전에 형님에게 곡을 드려도 될까요'라고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장범준은 "솔직히? 줄 생각 없지 않냐"는 박명수의 말에 "네. 줄 생각 없다"고 단호함을 보였다.

그러자 박명수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애걸복걸하게 하느니 이게 낫다"고 좋아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