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저소득층 공용차 무상대여 '호평'…64명신청

최종수정 2016.05.05 15:40 기사입력 2016.05.05 15:40

댓글쓰기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행복카셰어를 신청한 가족에게 공용차량을 전달하고 있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행복카셰어를 신청한 가족에게 공용차량을 전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저소득층 주민에게 공용차량을 무상으로 빌려주는 '행복카셰어' 사업을 벌이는 가운데 5월 황금연휴(5~8일)를 맞아 64명이 차량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복카셰어 사업은 경기도가 주말 및 공휴일에 사용하지 않는 공용차량을 저소득층 도민이 무상으로 공유해 사용하도록 하는 사업이다. 지난 설 연휴 시행해 호평을 받으면서 경기도가 '해피 카 셰어링'사업을 행복카셰어로 명칭을 바꿨다.

도는 4월27일부터 접수한 행복카셰어 신청 도민 106명 가운데 자격조건이 안 되는 사람을 뺀 64명에게 5일 수원 본청과 북부청, 직속기관의 차량 64대를 전달했다.

이들은 연휴기간 차량을 사용한 뒤 오는 8일 반납하게 된다. 의정부 북부청은 신청자가 몰리면서 차량부족으로 행복카셰어를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했다.

경기도는 이번 연휴기간 행복카셰어 이용자 33가족에게 도내 문화ㆍ관광시설 무료 이용권을 지급했다.
이재율 도 행정1부지사와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이영숙 한세대 성악과 교수는 이날 부천시 소사구 송내동에 거주하는 문병덕 씨 집을 찾아가 차량을 전달했다.

문씨는 3명의 자녀를 둔 다자녀 가족의 아빠로 연휴 기간 렌터카를 이용해 가족여행을 계획하던 중 행복카셰어 소식을 듣고 신청했다.

문 씨는 "평소 장사를 해서 가족과 함께할 시간이 많지 않은데다 차도 폐차해 불편한 점이 많았다"면서 "무엇보다 가족 여행가는 친구들을 부러워했던 초등학생 막내의 소원을 풀어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재율 부지사는 "행복카셰어는 경기도가 추구하는 '공유와 소통'의 가치를 구현하는 사업"이라면서 "차가 필요한 많은 도민들이 부담 없이 공용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기도는 사업 확대를 위해 총 대여 가능 차량 대수를 60대에서 100대로 늘리고, 도청에서 차량을 받기 힘든 도민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직속기관과 사업소 공용차량 30대를 추가했다.

도는 홈페이지(www.gg.go.kr) 신청자를 대상으로 무한돌봄복지과에서 신청자격 여부를 확인한 뒤 차량을 전달한다. 차량은 직접 경기도청을 방문해 찾아가고 반납해야 한다.

경기도는 6월말 예정된 '경기도 공용차량 공유 사용에 관한 조례'가 제정되면 이용대상을 현재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에서 한부모ㆍ다자녀ㆍ다문화ㆍ북한이탈주민 가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