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세호, 유세윤도 찾았다 “비정상회담 간담회 왜 안 왔어요?” ‘폭소’

최종수정 2016.05.03 16:40 기사입력 2016.05.03 16:40

댓글쓰기

김흥국 조세호. 사진=MBC '세바퀴' 방송화면 캡처

김흥국 조세호. 사진=MBC '세바퀴'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개그맨 유세윤도 조세호를 찾았다.

3일 서울 상암 JTBC 빌딩 3층 견학홀에서 열린 '비정상회담' 100회 특집 기자간담회에서는 김희정 PD와 MC 유세윤 성시경 전현무가 참석했다.

이날 유세윤 성시경 전현무는 '비정상회담' 100회를 맞아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다짐하며 소감을 전했다.

유세윤이 조세호를 찾은 것은 돌연 간담회가 마무리 될 때였다. 유세윤은 돌연 "혹시 여기 조세호씨 안 왔느냐. 이상하다. 분명히 '비정상회담' 기자간담회가 있다고 했는데"라고 말을 꺼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유세윤은 "100회 특집엔 꼭 오길 바라겠다"고 덧붙여 또 다시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최근 인터넷에서 유행하고 있는 "조세호, 왜 안 왔어" 패러디를 활용한 것. 과거 방송된 MBC '세바퀴'에서 김흥국은 조세호에게 "안재욱 결혼식 때 왜 안왔어?"라고 뜬금없이 물었다. 조세호는 이에 "누구요? 모르는데 어떻게 가요?"라고 답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까지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조세호를 뜬금없이 찾아대며 웃음을 안기고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