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자업계 실적] 삼성, 부활한 갤럭시

최종수정 2016.05.01 11:36 기사입력 2016.05.01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삼성전자가 시장 전망치를 1조원 이상 뛰어넘은 6조68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IT모바일(IM) 부문의 영업이익이 3조8900억원으로 절반이 넘는다. 이는 전적으로 '갤럭시S7'의 성공과 한해 출시하는 스마트폰 수를 과감하게 줄이고 전략모델에 집중한 결과다.

갤럭시S7의 선전에 힘입어 IM부문의 영업이익은 3조8900억원, 매출액은 27조6000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6%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42% 증가했다.

1분기 휴대폰 판매량은 총 9200만대로 이중 스마트폰은 약 80% 중반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셀인(이통사에 판매된 수량) 숫자를 놓고 갤럭시 시리즈의 성공을 자신했다가 셀아웃(실제 판매된 수량)이 되지 않아 고전한 경험이 있다.

때문에 현재는 셀인 기준 대신 셀아웃으로 모든 지표를 공개하고 있다.

스마트폰 사업이 다시 정상궤도에 오른 가운데 반도체 사업 역시 좋은 실적을 기록했다. 비수기, 공급 과잉, 가격 하락 등으로 업계 전체의 실적이 타격을 입었지만 삼성전자만 선방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D램의 경우 업계 유일 20나노 미세공정, 낸드플래시 역시 업계 유일 3차원 V낸드 등 좋은 가격으로 프리미엄 메모리반도체를 공급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반도체 사업은 올해 1분기 매출 11조1500억원, 영업이익 2조6300억원을 기록했다.

디스플레이사업은 올 1분기 LCD 수율 문제로 2700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LCD 공급 과잉 상황에 패널 단가 하락이 발목을 잡은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힌다. OLED의 경우, 신규 하이엔드용 패널 출시와 중가대 스마트폰 채용 확대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CE(소비자가전)는 SUHD TV와 커브드TV 등 프리미엄 TV 판매 확대와 북미 중심 프리미엄 가전 판매 호조로 판매량이 증가해 전년동기 대비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생활가전도 셰프컬렉션 냉장고, 액티브워시ㆍ애드워시 세탁기 등 혁신제품 판매가 증가하면서 실적이 개선됐다.

매출은 10조62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4% 늘었고, 영업이익도 51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흑자전환했다.

기대되는 것은 2분기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시장의 비수기가 시작되지만 '갤럭시S7'의 효과가 고스란히 반영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본격적인 성수기가 접어드는 TV가 기대된다. 올림픽을 비롯한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를 앞두고 있어 주력인 북미 시장에서의 성장이 기대된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