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송영길, 전대 연기 반대…"더민주, 당연히 정상체제로 전환해야"

최종수정 2016.04.28 11:42 기사입력 2016.04.28 1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는 28일 "(더민주가) 총선을 승리해서 1당이 됐는데 당연히 정상체제로 전환돼서 전당대회(전대)를 통해 민주성을 갖는 지도부가 구성됨으로써 총선 민심을 수용하고 이런 절차로 정기국회를 준비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송 당선자는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전대 연기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송 당선자는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에 대해 "선거를 치르는데 일정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송 당선자는 "이 체제는 그야말로 비상 시기에 과도적 체제"라며 "비상 체제가 2개월, 3개월 넘어간 적이 별로 없다. 지금이 가장 계파 불만도 없을 때고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을 때 아니겠냐"고 말했다. 지금이 전당대회 적기라는 주장이다.

송 당선자는 "연말로 옮기면 정기국회가 있다. 대선이 가까워오면 대선주자간에 긴장이 높아지고 더 분란의 소지가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조기에 전당대회를 당헌당규에 따라 하는 것이 당의 분란의 소지를 막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당대회 통해 당내 갈등이 분출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총선을 통해 표현된 수많은 우리 당원들, 그리고 이 당 대표가 당원들만 가지고 뽑는 게 아니고 대의원, 당원 일반국민, 여론조사까지 포함된 당 대표 경선인데 이것이 분란이라고 그러면 민주주의를 하지 말아야죠"라며 "전당대회를 두려워하는 모습은 저는 기득권자의 모습이고 비민주적인 발상"이라고 반박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