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주 북구, 단체관광객 유치 여행사 인센티브 제공

최종수정 2016.04.26 10:21 기사입력 2016.04.26 10: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광주광역시 북구(청장 송광운)는 올해 말까지 ‘광주 북구 8경’을 비롯한 관내 관광지에 단체관광객을 유치한 여행사를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관 위주의 관광홍보를 탈피, 민간 참여를 통한 효율적이고 파급력 강한 홍보로 지역 관광산업 육성을 꾀한다는 취지다.

이에 북구는 관광진흥법상 관광업체로 등록된 여행사가 관내 관광지에 단체관광객 20명 이상을 유치할 경우 10만원의 버스임차료를, 30명 이상 유치 시에는 15만원의 버스임차료를 지원하게 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여행사는 단체관람 7일전, 북구청 문화관광과로 사전신청 해야 하며 인센티브는 여행완료 후 해당 여행사가 제출한 각종 증빙서류와 현장 점검 등을 통해 익 월 20일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북구는 지원조건에 전통시장을 포함한 관내 관광지 2곳 또는 전통시장을 경유하지 않을 경우 관내 관광지 2곳과 관내 음식점 1곳을 경유토록 했다.

체류형 관광 유도를 통해 영세소상공인 경영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북구는 이같은 조건을 내걸었다.

이와 연계해 광주 대표 전통시장인 말바우시장을 경유할 경우 관광 당일 말바우시장상인회에서 시장 가이드 및 쇼핑할인 쿠폰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북구청 문화관광과(062-410-6625)로 문의하면 된다.

북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북구에 살아 숨 쉬는 문화관광자원들을 널리 알려 관광산업과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관광 1번지 북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