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남진 전망대에 오르면 장흥이 보인다

최종수정 2016.04.25 14:03 기사입력 2016.04.25 14:03

댓글쓰기

정남진 전망대

정남진 전망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남진 전망대 층별로 테마관 조성"
"북카페, 추억여행관, 축제관, 장흥 이야기관 등 다양한 콘테츠 구성"
김성 군수 “관광과 스토리 결합하면 경쟁력 상승, 전망대 지역명소 될 것”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정남진 전망대가 장흥의 어제와 오늘을 담은 역사와 문화 콘텐츠로 새단장 하고 관광객을 맞는다.
장흥군(군수 김성)은 우산도 관광지의 핵심 시설인 정남진 전망대의 전시체험 콘텐츠를 대폭 강화하고 남부권 관광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다고 25일 밝혔다.

군은 그동안 활용도가 낮았던 전망대 3층에서 8층까지의 공간을 관광객들에게 추억과 즐거움을 줄 수 있는 테마공간으로 재구성하고 있다.

각 층은 장흥의 역사와 문화, 관광 등의 소재를 바탕으로 한 스토리 텔링으로 연결돼있다.
관람코스는 1층 광화문관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10층까지 올라간 후 계단을 따라 1층으로 다시 걸어서 내려오는 것으로 구성됐다.

10층 야외 옥상에는 스카이워크가 설치되고 8층은 북카페, 7층은 문학영화관, 6층은 추억여행관, 5층은 축제관, 4층은 장흥 이야기관, 3층 특별전시관이 들어선다.

각 층을 잇는 계단은 트릭아트, 장흥의 어제와 오늘, 향기계단 등 꾸며져 관람객에게 볼거리와 재미를 더한다.

전망대 외부에는 야외광장에 12지신 조형물과 희망게시판이 설치되며, 외부계단도 물을 주제로 한 화려한 색채로 덧입혀진다.

군은 지난해 8월 한국디자인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번 전시콘텐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85%의 공정률을 보이며 있으며 오는 5월 중순 경에는 정남진 전망대의 완성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성 군수는 “지역 관광자원이 역사와 문화적 스토리와 결합하면 강력한 경쟁력을 갖게 된다”며, “정남진 전망대의 새로워진 콘텐츠를 중심으로 우산도 관광지를 지역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1년 7월에 문을 연 정남진 전망대는 건축면적 2,057㎡에 지상 10층(높이 45.9m)규모로 1층 홍보관, 9층 커피숍, 10층 전망대로 설치되어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