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진석 “새누리 탈당 후 무소속 당선자들, 원한다면 받아줘야”

최종수정 2016.04.19 10:13 기사입력 2016.04.19 10:13

댓글쓰기

정진석 새누리당 당선인.

정진석 새누리당 당선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제20대 총선에서 4선에 성공한 정진석 새누리당 당선인이 이번 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참패한 이유를 “교만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탈당 후 무소속으로 당선된 인사들을 “받아줘야 한다”고 말했다.

차기 원내대표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정 당선인은 19일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새누리당의 일원으로서 당 차원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제가 쓰임새가 있다면 어떤 자리든 맡아서 하겠다”면서도 “신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새누리당이 패배한 이유는 교만했기 때문”이라며 “마지막 단계에서 발생한 공천 파동은 보여주지 말았어야 할 일이었고, 새누리당을 꼭 찍어줬어야 할 ‘집토끼’를 놓친 게 패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유승민 전 원내대표 등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인사들이 원한다면 궁극적으로 모두 받아줘야 한다는 게 정 당선인의 견해다. 다만, 20대 국회 원구성을 앞두고 야당에 공격의 빌미를 줘서는 안 되는 만큼 서두르는 게 능사는 아니라고 지적했다.

한편 정 당선인은 지난 2012년 19대 총선과 2014년 충남도지사 선거에 출마했다가 연거푸 고배를 마시고 이번 20대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