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주홍 후보 비서 출신 김모씨,정치자금 편법집행 등 개인비리 폭로

최종수정 2016.04.10 19:46 기사입력 2016.04.10 19:46

댓글쓰기

"더민주, '갑질 중의 갑질 행태'해명 및 후보사퇴 촉구"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국민의 당 황주홍 후보의 비서를 지낸 김모씨는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황 후보의 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개인 비리내용을 폭로했다.

김씨는 이날 회견에서 지난 2012년 총선을 전후해 황 후보의 지역사무실에서 근무하며 2년여 동안 자신의 신용카드로 각종 비용을 지출토록 한 뒤 총 2천만여 원을 사후 정산해주는 방법으로 정치자금을 편법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군수 비서실과 지역위원회 사무실 등에서 10년여간 황 후보를 모셨다고 밝힌 김 씨는 “황 후보는 사후 정산된 2천만원 외에도 경조사비 대납 등의 명목으로 카드로 결제할 수 없는 각종 자금을 캠프 관계자들이 지출토록 했으며, 사용 내역을 파일로 정리해 보관중”이라고 밝히고 당시 통장사본을 공개했다.

지출 항목과 금액은 유권자들 식비는 물론 개 사료값, 개털 깎는 기계 구입, 예방 접종비 등 후보 개인 가사비용 등 매달 150만원에서 170만원 정도로 확인됐다.
김 씨는 “몇 년 동안 불법 녹음에 고발 진정 등 선거에 이기려고 온갖 궂은일을 다 시켜놓고, 이제 보험영업이나 하라며 해고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더민주 김성수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갑질 중의 갑질 행태로 실로 충격적이다”고 밝혔다.

또 “유권자 식비는 명백히 기부행위를 금지한 선거법 위반이며, 애완견 관리에 들어간 돈은 만약 황주홍 후보 개인 돈으로 갚지 않고 정치 자금에서 썼다면 정치자금법 위반이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황 후보는 위법 여부를 떠나 비열한 갑질 행태에 대해 해명하고 사실이라면 즉각 후보직에서 물러나라”고 주장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