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총 의석 수 35개는 달성할 것"

최종수정 2016.04.10 16:11 기사입력 2016.04.10 16: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손선희 기자] 국민의당이 제20대 4ㆍ13총선 전체 의석 수를 35개 안팎으로 전망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전략홍보본부장은 총선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10일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판세 분석 결과를 제시했다.

이 본부장은 "현재 시점에서 예상 의석 수를 호남 20개, 수도권 4~5개, 비례대표 10개 등 35개 정도로 예측한다"면서 "전체적으로 30~40개 사이이며 35개는 달성하지 않겠느냐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안철수 공동대표가 출마한 서울 노원병 지역구를 포함해 수도권에서 서울 성동을, 관악 갑ㆍ을, 은평을, 인천 부평갑, 경기 안산상록을, 안산단원을 등 8곳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3당의 경쟁체제가 되면 일방적인 밀어붙이기나 발목잡기식 국회 운영은 불가능하다"면서 "타협과 절충의 정치문화가 정착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또 "(양당의) 독점 담합구조가 깨질 것"이라면서 "(국민의당이 선전하면) 한국의 정치문화, 정치 행동양식에 획기적인 변화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호남 방문과 관련해 이 본부장은 "저희의 자체 조사 결과에 의하면 전혀 영향이 없었다고 말씀드린다"면서 "기존 지지도 추이에 변화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본부장은 이어 "(안 공동대표가) 호남에 다시 가실 계획은 없다"면서 "(호남을 방문하는 것 보다) 수도권 녹색바람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는 게 중요하다는 전략적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