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율주행차 성공하려면 경계 허물고 협업해야"

최종수정 2016.03.25 17:51 기사입력 2016.03.25 17:51

댓글쓰기

차세대 먹거리 스마트자동차
2035년까지 연평균 85% 성장
"부처, 산업 간 협업이 필수"


선우명호 스마트자동차 추진단장

선우명호 스마트자동차 추진단장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차세대 먹거리로 급부상하고 있는 스마트자동차를 주도하기 위해서 산업 및 부처 간의 융합이 필수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고경모 미래창조과학부 창조경제조정관은 25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정몽구 미래자동차연구센터에서 열린 '제18회 미래성장동력 오픈톡릴레이'에서 "모바일 이후 가장 주목받는 플랫폼 중 하나가 스마트자동차인데 센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안전 등 모든 분야가 집합해야만 가능하다"며 "이를 위해 부처 간의 협업을 이끌어 빠른 시일 내에 성과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자동차란 첨단의 컴퓨터ㆍ통신ㆍ측정기술 등을 이용하여 자동으로 운행할 수 있는 차량을 말한다. BMW, 포드 등 자동차 업체를 비롯해 구글, 애플 등 정보기술(IT)업체들도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내비건트 리서치에 따르면 스마트자동차는 2035년까지 연 평균 85%가 성장, 총 9540만대가 판매될 전망이다.

정부도 스마트자동차를 차세대 신 성장 동력으로 선정하고 지난 2014년 미래창조과학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스마트자동차 추진단을 개설했다.

이날 행사에서 미래부, 산업부, 국토부는 각각 스마트자동차를 위한 투자계획 및 사업현황에 대해 소개했다.
미래부 2016년 스마트자동차 R&D 투자계획(사진=미래부)

미래부 2016년 스마트자동차 R&D 투자계획(사진=미래부)


미래부는 올해 스마트자동차와 관련해 ▲소프트웨어(SW)·통신보안 기반 기술 및 서비스 기술 ▲스마트자동차 실증 인프라 확충 ▲클라우드·빅데이터 기반 자율주행 인공지능 핵심기술 선행개발 분야 7개 과제에 65억8500만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SW 통신보안기술 및 서비스 기술 부분에서는 자율주행 SW 기반기술, 차량 V2X 통신보안기술, 컴퓨팅 플랫폼 기술, 교통약자 안전운전 지원기술이 추진된다.

스마트자동차 실증 인프라 확충에서는 스마트카톡(대구, 천안), 자율주행시험(오송), 근거리 실증시험(대전)이 수행된다.

또 미래부는 자율 주행차 구현에 필수적인 빅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개인정보의 비식별화 등 관련 제도 개선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부 자동차 융합 얼라이언스(사진=산업부)

산업부 자동차 융합 얼라이언스(사진=산업부)


산업부는 ▲핵심 부품 국산화 개발 ▲수평분업형 융합생태계 조성 ▲인프라 등 기반 구축 ▲부처 간 협업 활성화를 추진방향으로 내세웠다.

특히 산업부는 완성차, 부품, IT, 통신, 반도체, 소프트웨어(SW) 등 미래자동차 기술 관련 업체를 총 집결하는 '자동차 융합 얼라이언스'를 지난해 12월 구축했다. 당시 현대자동차, LG전자, 네이버, KT 등 6개 업체가 참여했으며 3월 말 기준 50여개 업체로 확대됐다.

국토부는 2020년 부분 자율 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오는 7월부터 대전~세종 간 차세대 ITS(C-ITS)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차량 내 설치한 단말기를 활용, 차량끼리 통신하고 위험 정보를 공유하는 체계를 시험한다. 국토부는 고속도로 시험운행 구간에 C-ITS를 구축하기 위해 5년간 총 275억원을 투자한다.
국토부 C-ITS 도입계획(사진=국토부)

국토부 C-ITS 도입계획(사진=국토부)


이밖에 국토부는 도로 인프라 관리 등을 위한 통합 운영센터 및 실험도시(K-City) 구축해 실제 교통 환경을 상정해 반복·재현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스마트자동차 상용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개발(R&D)에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각 분야의 기술력이 융합하는 생태계가 구축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선우명호 스마트자동차 추진단장은 "미국은 스마트자동차 핵심역량 재고를 위해 10년간 5조원을 투자하고 일본도 2020년까지 자율주행 버스를 출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부처 간 협업이 제대로 이뤄지면서 예산, 기술 개발 범위 등을 명확히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대기업만의 경쟁력으로 선도업체를 따라가는 '패스트팔로어' 전략은 앞으로 통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창업기업이 대기업과 협업하는 4차 산업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