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중공업, 한국전력과 손잡고 해외 풍력발전 공략

최종수정 2016.03.25 10:15 기사입력 2016.03.25 10:15

댓글쓰기

해외 풍력발전 공동개발 및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부회장 박지원)은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해외 풍력발전 시장 공략에 나서기로 했다. 25일 두산중공업은 한전과 ‘해외 풍력발전 사업에 대한 공동 개발, 건설과 운영 등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앞으로 양측이 해외 풍력사업 공동 개발 추진 시, 한전이 두산중공업의 풍력발전설비를 적용할 수 있다. 두산중공업이 설계·조달·시공을 일괄 수행하는 공사 방식인 EPC사업자가 될 수 있다.

한전은 국내 유일의 해외 풍력사업 개발자다. 지난해 12월 국내 최초로 중동 요르단 암만에서 요르단전력공사(NEPCO)와 총 89.1메가와트(MW) 규모의 푸제이즈 풍력 발전소 건설 운영 사업을 수주했다.

두산중공업은 2011년 국내 최초로 3메가와트(MW)급 해상풍력시스템인 'WinDS3000TM'을 개발했다. 이후 해상풍력발전 사업에 나서 육·해상 풍력발전기 분야에서 국내 최대 공급 실적을 보유했다. 현재까지 총 207메가와트(3MW급 69기)의 풍력발전기를 공급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