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철도 公, ‘사장 지시’로 신규채용 시험 면접점수 조작

최종수정 2018.08.14 22:33 기사입력 2016.03.25 08: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가 대전도시철도 신규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자체감사에서 차준일 사장의 지시에 의한 직원들의 조직적 가담 정황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감사결과 차 사장은 총무인사팀장에게 특정 응시자를 언급, “관심을 가져보라”고 말했고 인사팀장은 인사기획처장에게 이를 보고했다.

이어 차 사장이 언질 한 내용은 꼬리에 꼬리를 물 듯 전파됐고 종국에는 경영이사, 인사기획처장, 인사팀장, 인사실무자, 내부 면접위원(2명) 및 외부 면정위원 등이 비리에 가담하게 된 것으로 조사됐다. 면접시험 평정표 점수를 조작해 응시자 한 명을 부정 합격시키는 방식이다.

시는 차 사장을 포함해 총 여덟 명의 채용비리 연루자를 수사기관에 고발조치하는 한편 채용비리 물의를 일으킨 차 사장 본인에 대해선 해임키로 결정했다. 차 사장은 지난 23일 대전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두해 조사를 받기도 했다.

이외에 경영이사(인사관리 총괄)와 인사기획처장, 인사팀장 등 관련자에 대해서도 차후 가담 경중을 따져 처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경영이사가 시 자체감사에서 해임 대상에 오른 것을 두고 일부에선 잡음이 일고 있다. 경영이사 자신은 신규직원 채용비리를 외부에 알린 장본인으로 차 사장에게 항의, 부정합격을 저지하려는 과정에서 관련 증거를 확보했고 이 증거가 외부에 퍼지면서 사건이 수면 위로 올라오게 됐다고 주장했다.

반면 시는 경영이사가 인사관리를 총괄하던 중 사전에 채용비리 과정을 인지, 채점 서류를 사적으로 보관하는 등의 문제점을 들어 그를 해임 대상에 포함시킨 것으로 확인된다. 또 내부 고발자에게 책임을 묻는 것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해선 “증거가 지인을 통해 유출돼 외부에 알려진 것”이라고 일축, “이는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정하는 신고행위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