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피 2000, 단기고점 서서히 임박"

최종수정 2016.03.20 08:11 기사입력 2016.03.20 08: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코스피의 2000선 안착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서동필 흥국증권 연구원은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 밸류에이션으로 코스피 단기고점이 서서히 임박하고 있다고 20일 진단했다.

서 연구원은 "1분기 실적 시즌이 도래하는 가운데 밸류에이션 지표가 금융위기 이후 고점인 11배에 이르렀다"면서 "실적은 전년 동기대비 감익이 확실시 되는데, 이익은 뒷전으로 하고 밸류에이션이 더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연구원은 "기업의 이익 자체만 놓고 보면 상단을 열기에는 역부족기 때문에 코스피의 단기 고점이 서서히 임박해오고 있음을 인지하는 것도 중요한 전략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현재 코스피의 12개월 예상 주가수익비율(PER) 11배를 살짝 웃돌고 있다. 11배는 금융위기 이후 시장이 비정상적인 구간을 지나 처음으로 맞이하는 레벨이다. 통상 PER 기준 10.5배 수준이 밸류에이션의 고점이 되어 왔음을 감안하면 11배는 비교적 부담 되는 레벨인 셈이다. 코스피가 만약 더 오른다면 밸류에이션 측면에서는 2007년 이후 재평가에 도전하는 상황이 된다.

그러나 밸류에이션을 재평가 받게 해줄 수 있는 요인이 불충분한 상황이다. 서 연구원은 "대외 환경의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외국인 수급이 지수의 상단을 열어줄 수 있다는 기대가 있지만, 외국인의 매수에 의해 시장이 재평가를 받은 적도 없다"면서 "외국인의 매매는 상당히 기계적인 면이 강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환차익을 노린 해외 자금의 유입이 추가 상승에 힘을 보태줄 수도 있다. 그러나 중단기적으로 원·달러 환율이 1150~1250 사이에서 형성될 것이라는 의견을 축으로 본다면 원·달러 환율은 너무 빠르게 지지선 영역 근처까지 하락해 외국인 매수가 제한될 가능성을 빨리 만들어 버렸다는 게 서 연구원의 판단이다.

그는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제거로 인해 안도 랠리가 이어질 가능성은 충분히 남아 있지만 동시에 외국인에 의지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라면 시장을 대하는 태도는 이제 부터 냉정해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