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앵그리버드' 유엔에서 '녹색 명예대사' 됐다

최종수정 2016.03.20 00:26 기사입력 2016.03.20 00: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앵그리버드'가 유엔에서 명예대사가 됐다.

AP통신과 미국 폭스뉴스 등은 유엔이 지구 기후변화 대응과 환경보호 노력을 위해 유명 게임 캐릭터인 '앵그리버드'를 명예 홍보대사로 임명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명예대사 발족 행사를 열고 앵그리버드 게임 캐릭터 '레드'에게 '녹색 명예대사'의 임무를 맡겼다.

유엔 명예대사가 된 '레드'의 첫 번째 임무는 한 달 간의 '가상 세계 일주'를 통한 기후변화 대응 홍보다.

이번 세계 일주는 역사적인 기후변화 협정들이 체결된 세계 주요 도시를 거치며, 21일 프랑스 파리에서 출발해 파리 기후협정 체결식이 열리는 내달 22일 뉴욕에서 끝난다.
반 총장은 "전 세계 수백만 명을 즐겁게 한 앵그리버드가 이제 세계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데 동참한다"며 "레드는 기후변화 대응 노력의 중요성을 알림으로써 더 안전하고 지속 가능하며 행복한 미래를 만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