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홍균 6자수석 "한·미·중 3자협의 가능성 논의해"

최종수정 2016.03.19 17:38 기사입력 2016.03.19 17:38

댓글쓰기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사진=연합뉴스)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미국, 중국 간 3자 협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9일 베이징(北京)을 방문 중인 우리 측 신임 6자회담 수석 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에 따르면,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는 전날 진행된 양자 회동에서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귀국 직전 기자들과 만나 "(우 대표와) 한미중 3자협의 가능성도 논의했다"며 "우리 측은 안보리 결의 이행 과정에서의 협력 등을 위해 한미중 3자 협의 개최 추진을 제안했고, 중국 측은 개방적인 자세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앞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한반도 문제를 대화 테이블로 복귀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면 우리는 각국이 제시한 3자, 4자, 나아가 5자 접촉까지를 포함해 모든 것에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고위 외교당국자는 이와 관련, 중국 측이 밝혀온 입장의 "연장선에서 이해하면 될 것 같다"며 "이번 접촉에서는 그 문제를 좀더 협의했고 앞으로도 계속 협의를 해나가야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측은 또 대북제재를 강력하게 이행하겠다는 점도 거듭 표명했다.

김 본부장은 "한중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처럼 최근 지속되고 있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우려를 같이했고, 북한이 안보리 결의에 담긴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에 정면으로 도전하며 결의에 위반하는 행동을 하지 않아야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은 이번 접촉에서 '비핵화-평화협정 병행추진' 입장과 '사드'(THAAD·미국의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에 대한 반대의 뜻도 재차 피력한 것으로 관측된다.

고위 외교당국자는 '비핵화-평화협정 병행추진'과 관련, "지금 북한은 안보리 결의를 배격하면서 긴장 고조 행동을 하고 비핵화 대화를 거부하는 상황"이라며 "중국도 지금 당장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생각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