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그룹 계열사, 상반기 3000여명 채용

최종수정 2016.03.18 07:44 기사입력 2016.03.18 07: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올해 상반기 3000여명을 뽑는다. 인적성검사는 내달 10일 예정됐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현대건설, 현대제철 등 현대차그룹 13개 계열사는 최근 상반기 신입, 경력, 인턴직 채용에 나섰다.

계열사별로 차이가 있지만 올해 상반기 총 채용 규모는 3000여명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총 1만여명의 인력을 채용할 예정으로 통상적으로 상반기보다는 하반기 채용 규모가 더 크다.

우선 현대차는 상반기에 신입 사원을 채용한다. 개발 부문과 플랜트 부문, 전략지원 부문으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와 전국 사업장, 울산 공장 등에서 근무하게 된다.

기아차는 상반기 인턴 및 시간선택제 전문요원을 채용한다. 인턴은 국내 전형의 경우 생산기술, 생산, 품질 분야로 나눠 뽑으며 소하리, 화성, 광주 공장에서 실습하게 된다. 글로벌 전형은 해외 영업·마케팅 분야로 서울에서 실습을 거친다. 시간선택제 전문요원은 고객서비스 지원 분야로 기아서비스샵 딜리버리 업무를 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연구개발, 제조사업, AS사업, 지원 분야에서 상반기 신입사원을 뽑으며 근무지는 서울 본사를 포함해 용인, 의왕 연구소, 지방 사업장이다. 이외 현대제철, 현대오토에버, 현대건설 등 주요 계열사도 채용에 나섰다. 신인사원은 물론 인턴, 경력직 등 회사 상황에 따라 조건이 다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올 한해 1만명 채용 목표에 맞춰 상반기와 하반기, 수시 채용 등 다양한 과정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인재를 채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