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그룹, 베트남서 자동차·건설 인재양성

최종수정 2016.02.24 11:33 기사입력 2016.02.24 11: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24일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공업전문대학에서 '현대·코이카 드림센터' 완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착공에 들어간 지 4개월만에 개교한 현대·코이카 드림센터는 베트남에 자동차 정비 전문가와 건설 분야 전문가를 육성하고 이들의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현대자동차와 현대건설, 코이카, 플랜코리아 등이 함께 설립한 직업기술학교다.
드림센터는 가나, 인도네시아, 캄보디아에 이은 현대차그룹의 네 번째 드림센터다. 현대차그룹이 2013년 1월 가나의 1호 드림센터 완공을 시작으로 꾸준히 이어오고 있는 저개발국 지원사업의 일환이다. 특히 이번 드림센터는 자동차와 건설 분야를 아우르는 계열사를 이루고 있는 현대차그룹이 그룹 내 이종 기업간 협력을 통해 진행하는 첫 번째 해외 사업이기도 하다.

먼저 현대차가 진행하는 자동차 정비교육은 연간 50명을 대상으로 18개월간의 전문대 학위과정을 진행한다. 엔진, 변속기, 차체, 전자 등 자동차 정비의 4대 분야를 모두 다뤄 자동차 종합 정비 전문가를 양성한다. 건설교육은 건설안전, 배관, 용접 등 3가지 분야에 대해 3~18개월 간의 직업훈련과정으로 진행되며, 연간 300~1500명의 전문가를 배출하게 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코이카 드림센터 4호는 베트남 학생들의 교육·일자리 창출, 산업재해율 감소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이번 활동은 자동차와 건설이라는 다른 업종의 두 기업이 해외에서 실시하는 국내 최초의 CSV 사례로, 계열사간 시너지를 통해 저개발국가 지원 사업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