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여성친화도시 재지정에 시·구 여성의원 힘 모은다

최종수정 2016.03.17 18:08 기사입력 2016.03.17 18:08

댓글쓰기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7일 낮 시청에서 시 구 여성의원 28명 전원을 초청해 올 하반기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대상인 5개 자치구가 한 곳도 탈락하지 않고 모두 재지정 될 수 있도록 여성의원들이 적극 관심을 갖고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사진제공=광주시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7일 낮 시청에서 시 구 여성의원 28명 전원을 초청해 올 하반기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대상인 5개 자치구가 한 곳도 탈락하지 않고 모두 재지정 될 수 있도록 여성의원들이 적극 관심을 갖고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사진제공=광주시


" 윤장현 시장, 시·구여성의원 초청 간담회서 적극 지원 요청"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가 5개 자치구 여성친화도시 재지정을 지원하는데 팔을 걷어붙였다.
윤장현 시장은 17일 시청에서 시·구 여성의원 28명 전원을 초청해 올 하반기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대상인 5개 자치구가 1곳도 탈락하지 않고 모두 재지정 될 수 있도록 여성의원들이 적극 관심을 갖고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참석 의원들은 자치구가 여성친화도시로 재지정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하고, 시의 예산 지원 등을 건의했다.

윤 시장은 “모든 예산이 시민의 소중한 세금이니 만큼 생색내기용이 아닌 꼭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시·구 의원과 행정이 TF팀을 구성해 사업의 우선순위를 정해달라”고 주문했다.
여성친화도시는 여성가족부가 추진하는 핵심 시책으로, 지난 2009년부터 해마다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여성친화정책을 선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도시를 여성친화도시로 지정해 오고 있다. 2015년 말 현재 66개 도시가 지정됐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정책과 발전 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동등하게 참여하고, 그 혜택이 모든 주민들에게 고루 돌아가면서 여성의 성장과 안전이 구현되도록 하는 지역이다.

광주시는 2011년 말 시와 구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5개 자치구가 모두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받아 전국 유일의 여성친화도시 광역모델로 자리잡았다.

이후에도 광역시 단위에서는 유일하게 자치구의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적극적으로 지원, 2013년에는 여성친화도시조성 특화사업을 위한 특별교부금 5억원을 자치구에 고루 배분해 ‘안전하고 밝은 골목길 조성 사업’등을 추진토록 하고, 2013년부터 매년 1억~1억5000만원의 ‘여성친화마을조성’사업비를 확보해 공모를 통해 자치구별로 배부하고 있다.

올해도 여성친화마을조성사업 공모를 실시해 15개 마을(자치구별 2~4개 마을 선정)을 선정, 1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자치구에 교부했다.

황인숙 시 여성청소년가족정책관은 “광주시 만큼 자치구 여성친화도시조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지원해 주는 지자체는 없다”며 “전문컨설턴트와 실무협의회를 분기에 2회 이상 열고 자치구별 특성에 맞게 꾸준히 컨설팅하고 있다. 앞으로 시·구 행정과 의회가 힘을 모아 5개구가 모두 재지정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