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봄에 취하다...관악구 벽면 시가 흐르고

최종수정 2016.03.17 16:28 기사입력 2016.03.17 16:28

댓글쓰기

시가 흐르는 유리벽, 인문학 강의, 갤러리 관악 등 감성행정 펼쳐나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들꽃은 꺾는 사람의 손에도 향기를 남기네...’

365일 시와 그림 그리고 인문학이 함께하는 관악구 청사에 박두순 시인의 ‘들꽃’ 중 일부가 '시가 흐르는 유리벽' ‘봄 편’으로 게시됐다.
◆순수한 영혼이 담긴 시가 흐르는 유리벽

시가 흐르는 유리벽은 딱딱한 관공서의 이미지를 벗고 차가운 유리벽에 영혼을 부여한다는 의미다.

유종필 구청장이 직접 제안, 2011년부터 구청 전면에 아름다운 글이나 시구를 게시,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11년7월 도종환 시인의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를 시작으로 정호승 시인의 ‘사랑하면 더 많은 별이 보인다’, 헤르만 헤세의 ‘노래하라 내마음아. 오늘은 너의 시간이다’, 양광모 시인의 ‘길이 멀어도 가야 할 곳이 있는 달팽이는 걸음을 멈추지 않고’, 나짐 히크메트의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이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가 게시됐다.
관악구청 시가 흐르는 유리벽

관악구청 시가 흐르는 유리벽


시가 흐르는 유리벽은 계절별로 도전과 용기, 내일의 희망과 사랑을 전달할 수 있는 문구를 공모하고 있다. 관악구민이면 누구나 신청가능하다(☎879-5156).

구민 김모씨는 “계절이 바뀌는 때는 구청에 볼일이 없어도 간판을 보러 가요. 이번에는 또 어떤 글이 쓰여 있을까 궁금하기도 하고” 시가 흐르는 유리벽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유종필 구청장은 “청사는 위압감을 주어서는 안 된다”며 “청사를 방문하는 분들의 마음까지 어루만져주는 따뜻한 청사가 되길 바란다” 말했다.

◆아름다운 산책 갤러리 관악

구는 구청 2층 갤러리관악에서 3월3일부터 30일까지 서양화가 박정희를 초대해 ‘행복한 동행전(展)’을 연다.

이번 초대전은 꽃과 자연이 어우러진 풍경을 회화로 만나볼 수 있다. 다채로운 색들이 춤을 추는 듯한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돼 관람객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구는 ‘행복한 동행전’에 앞서 지난 1월부터 사진작가 ‘이승욱 초대전’과 한국화가 ‘권기순의 아름다운 우리산하’를 열었다. 이승욱 작가의 ‘찰나의 기억을 남기다’는 현실 속에서 잊고 지내는 아름다움을 되찾아 주는 시간을 선보였다.

권기순 작가는 우리나라 산하의 비경을 화폭에 담아 주민들에게 특별한 감동을 선사했다.

갤러리관악은 2011년 개관이래 회화· 공예· 사진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인들의 작품들을 전시해 왔다. 지난해만 총 13회에 걸친 초대전과 기획전시를 개최, 1만여 명의 관람객들이 찾은 관악구청의 대표적 문화·예술공간이다.
박정희 작가 '행복한 동행전' 중 '그 곳에 가면'

박정희 작가 '행복한 동행전' 중 '그 곳에 가면'


갤러리관악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누구나 관람 가능하며, 토요일과 법정공휴일 등은 휴관한다.

◆고요한 내면의 울림 인문학 강의

최근 ‘최영미 시인과 함께하는 서양 근·현대 미술사’로 주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구는 21일부터 ‘쉽고 재미있는 인문학 공부’를 개최한다.

독서전도사이자 자기계발 전문가로 알려진 안상헌 작가를 초청해 책이 주는 즐거움을 소개한다.

이번 강좌는 책의 저자와 함께 직접 대화하는 ‘책속의 인문학’ 시리즈로 쉽고 재미있는 소재들로 구성돼 있다.

구는 구청 강당, 도서관, 평생학습관, 복지관 등 지역 곳곳에서 매주 1회 인문학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만 240회 이상 인문학 강좌를 펼쳐 ‘every day 인문학 관악’을 실천하고 있으며 올해도 주민의 삶 속으로 친근히 스며들 수 있도록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