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천 배제’ 전병헌 “더민주, 친노 배제한다며 사적 이해 추구”

최종수정 2016.03.17 11:11 기사입력 2016.03.17 11:11

댓글쓰기

전병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병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배제돼 재심을 신청했으나 기각된 전병헌 의원이 당 지도부를 비판하며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다.

전병헌 의원은 16일 성명을 내고 당 공천재심위원회의 재심 신청 기각 결정에 대해 “잘못된 결정을 바로잡는 당의 용기에 한 가닥 희망을 걸었으나 이제 마지막 기대마저 물거품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지도부가 자신들의 권위에 상처 나는 일을 막고자 재심 과정에까지 부당한 개입을 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며 “이른바 ‘친노(친 노무현)’ 배제라는 미명 아래 사적인 이해만을 추구하는 사악함이 판치는 당의 현실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을 지켜온 선배, 동지들, 지역구 주민들과 깊이 의논해 신중하지만 담대한 결정을 하겠다”고 밝혀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