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찬호, 더불어민주당 영입 제안 받았으나 '거절'

최종수정 2016.03.17 11:08 기사입력 2016.03.17 11:08

댓글쓰기

박찬호. 사진=아시아경제 DB

박찬호.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출신 박찬호 선수가 최근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제안을 받았으나 거절 의사를 표시한 사실이 알려졌다.

17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충남 공주 출신 박씨는 4·13 총선에서 더민주 후보로 세종을 포함해 충청 지역에 출마를 할 수 있겠느냐는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
더민주의 한 관계자는 “전체 공천 작업이 9부 능선까지 왔지만 공천배제 지역에 대한 후보자 물색이 쉽지 않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당 안팎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이해찬(세종, 탈당) 정청래(서울 마포을) 등 현역 의원들에 대한 공천배제를 감행했지만 후임자를 찾지 못해 속앓이가 깊어지고 있다.

현재 인재영입 케이스로 입당한 인사 중에는 박주민 변호사, 김민영 전 참여연대 사무처장 등 정도만 남아 있을 뿐 당내 인력 풀은 매우 취약한 것으로 전해진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