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영국왕립시각장애인협회 사회공헌상 수상

최종수정 2016.03.17 11:00 기사입력 2016.03.17 11:00

댓글쓰기

▲박기병 삼성전자 DMC연구소산하 SRUK(Samsung R&D Institute UK) 연구소장이(사진 가운데) 영국 왕립시각장애인협회로부터 '사회공헌상'을 수상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박기병 삼성전자 DMC연구소산하 SRUK(Samsung R&D Institute UK) 연구소장이(사진 가운데) 영국 왕립시각장애인협회로부터 '사회공헌상'을 수상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삼성 스마트 TV가 시각장애인 접근성을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17일 영국 왕립시각장애인협회로부터 '사회공헌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4년부터 시각 장애인도 TV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지속적으로 힘써온 점을 인정 받았다. 영국왕립시각장애인협회를 비롯한 국제 기관들과 협력해 많은 장애인들이 불편함을 느끼는 TV 사용환경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각종 기능을 개발하고 이를 실제 제품에 반영했다.

예를 들어 삼성 스마트 TV에 탐재된 음성안내기능은 프로그램 정보와 TV 설정 등을 읽어주며, 고대비화면기능은 그래픽 정보를 사용자가 더욱 읽기 쉽도록 검은 배경에 흰색 글씨로 선명하게 표시해준다.

영국왕립시각장애인협회 솔루션팀의 닐 헤슬롭은 "삼성 스마트 TV는 장애인들이 보다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최적의 접근성이 접목된 TV"라며 "협회는 삼성전자가 시각 장애인들을 위한 끊임없는 연구 조사와 기술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서 가능했다고 판단해 사회공헌상을 수여했다"고 말했다.
유준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상무는 "접근성 개선을 위해 쌓아온 그동안의 노력들이 뜻깊은 성과로 이어져 기쁘다"며 "최고의 삼성 스마트 TV경험을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기능 개발에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 1월 세계 최대 규모 가전 전시회 'CES 2016'에서 장애인과 노년층이 보다 쉽게 TV 컨텐츠와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강화한 점을 인정받아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