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18역사왜곡대책위, 5·18역사 왜곡행위 강력 대처

최종수정 2016.03.16 17:15 기사입력 2016.03.16 17:15

댓글쓰기

" 교육부, 초등학교 사회교과서 즉각 수거 및 수정 보완 "
"지만원씨, 뉴스타운 등 5·18역사왜곡행위 강력 대처"
"국방부, 5·18역사왜곡행위 재발방지대책 마련"
"문화전당, 구 도청별관 총탄 자국 훼손 복원 이행"
"국가보훈처, ‘임을 위한 행진곡’5·18공식기념곡 지정 및 제창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와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초등학교 사회교과서 5·18역사 왜곡과 5·18민주화운동을 폄훼 비하하는 지만원씨를 비롯한 일부 세력의 역사왜곡 행위, 구 도청 총탄자국 훼손에 대한 복원 이행 촉구, ‘임을 위한 행진곡’5·18공식 기념곡 지정 등에 대해 적극 대응키로 했다.

시는 16일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지역 원로, 5·18단체, 시민사회단체, 법조계, 종교계, 언론계 등 20명의 각계 단체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제9차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대책위는 초등학교 사회교과서 전면 수거 및 수정 보완 요구, 지만원 등 5·18역사왜곡 행위에 대한 신속한 수사 촉구, 육군 신병교육 5·18역사왜곡행위에 대한 책임자 문책과 재발 방지대책 요구, ‘임을 위한 행진곡’의 공식기념곡 지정 촉구, 구 도청 별관 총탄자국 훼손 복원 이행 촉구 등 현안들을 논의했다.

대책위는 이날 회의를 통해 올해 36주년 맞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더욱 뜻깊고 국민 화합의 장이 되기를 바라며,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왜곡에 대해 단호히 대처키로 했다.
회의에서는 대책위의 입장을 다음과 같이 밝혔다. ▲국가보훈처는 국민의 염원인 ‘임을 위한 행진곡’공식기념곡 지정 및 제창을 수용하라 ▲교육부는 초등학교 사회교과서를 즉각 수거하고 수정 보완하라 ▲ 국방부는 안보강의를 핑계로 5·18역사를 왜곡하는 교육의 전수조사 실시와 책임자 문책 및 재발 방지대책을 제시하라 ▲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부정하는 세력에 대해 정부와 검찰은 단호히 법적 조치 이행을 촉구하라 ▲국립 아시아문화전당은 구 도청 별관 총탄 자국 복원을 이행하라

김후식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은 “이날 논의된 의견을 수렴해 5·18역사왜곡 대처를 위해 대책위 차원의 방문단을 구성하고 국회, 국가보훈처, 교육부, 국방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등을 찾아 항의 서한을 전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