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HMC증권 "여행사, 지카바이러스 타격 없었다"

최종수정 2016.03.16 08:02 기사입력 2016.03.16 08: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지카 바이러스 우려에도 지난달 여행업종 실적은 전년 동기대비 성장세를 보이며 안정적 흐름을 나타냈다.

16일 HMC투자증권에 따르면 하나투어 는 패키지 부문이 전년 동월 대비 32.7% 증가한 26만명, 항공권 부문은 전년 동월 대비 30.7% 늘어난 14만명을 기록하여 30%대 이상의 호실적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전년 동월 대비 일본 75.9%, 미주 42.7%, 중국 23.3%, 남태평양 16.9%, 동남아 12.2%, 유럽 7.6%의 성장률을 나타냈으며, 유럽을 제외한 전 지역의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모두투어 도 항공권 부문에서 전년 동월대비 60.3%라는 큰 성장률을 보였는데, 새로운 발권 시스템인 ‘아마데우스’로 인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는 평가다. 패키지 부문도 전년 동월대비 14.7% 성장했다. 지역별 인원은 전년 동월 대비 미주 27.2%, 일본 26.5%, 중국 15.2%, 남태평양 7.8%, 동남아 11.8%의 성장을 보였지만 유럽지역이 18.6%의 감소세를 나타냈다 .

유성만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설 연휴로 인한 장거리 모객의 증가와 윤달로 인해 영업일수가 추가됐고, 3.1절 연휴의 혜택까지 누리게 된 것이 주요한 이유"라며 "최근에도 계속되는 테러 불안감과 지카 바이러스라는 대외적 악재에도 불구하고 주요 여행사는 2월에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여행사 주가상승은 낙폭과대와 2분기부터 실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라고 덧붙였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