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미치광이가 연단으로 달려드는 것 막아…IS와 관련있을 것"

최종수정 2016.03.13 18:02 기사입력 2016.03.13 16:57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12일(현지시각) 자신의 유세장에서 연단으로 돌진한 남성이 IS와 관련된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트럼프는 자신의 트위터에 연단으로 돌진한 남성이 나오는 유튜브 영상을 게재하고 "비밀경호국이 미치광이가 연단으로 달려드는 것을 막아냈다. 이 남성은 IS와 관련이 있으며 감옥에 갇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영상 속에는 유세장에서 소동을 벌였던 남성이 몇 달 전에 라이트 주립대에서 시위하는 모습과 함께 아랍 문자, 음악이 등장한다.

하지만 뉴욕타임즈는 어떤 정부기관도 이 남성이 테러와 연관돼 있다고 밝히지 않았으며 이와 같은 주장은 거짓말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트럼프는 이날 캔자스시티 유세 막바지에도 이를 언급하면서 "아마도 IS나 IS 연계단체일 것"이라며 "여러분은 믿을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전날에 이어 이날에도 오하이오와 미주리 트럼프 유세장 인근에서 시위대가 구호를 외치다가 퇴장을 당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