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정호 국토부 2차관, 광주~원주 고속도로 현장점검

최종수정 2016.03.13 15:00 기사입력 2016.03.13 15:00

댓글쓰기

최정호 국토교통부 2차관이 12일 광주~원주 민자고속도로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제공: 국토교통부)

최정호 국토교통부 2차관이 12일 광주~원주 민자고속도로 건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제공: 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최정호 국토교통부 2차관은 12일 "광주~원주 민자고속도로 현장은 산악지를 통과해 어려움이 많으므로 터널·교량 등 주요 시설물의 부실시공이 없도록 품질관리에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차관은 이날 2018 평창동계올림픽 지원 도로인 광주~원주 민자고속도로 현장을 찾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동참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를 만들어 달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경기 광주와 강원 원주를 잇는 이 고속도로는 총 57㎞이며 오는 11월 준공 예정이다.

이어 "광주~원주 구간은 국도 3호선 성남~장호원 구간과 연계 개통되는 만큼 접속부의 지·정체가 없도록 공정관리에 힘써달라"면서 "사고 위험이 높은 해빙기를 맞아 건설현장의 안전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철저한 사전 점검 등 현장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최 차관은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도로 개통 전까지 공사로 인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조 사항 등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