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포 재건축 시동걸자 서울 아파트값 '들썩'

최종수정 2016.03.12 08:01 기사입력 2016.03.12 08:01

댓글쓰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10주간 보합 후 0.02% 상승…재건축 아파트 0.11% 올라

재건축 전 개포 주공 아파트 단지(아시아경제DB)

재건축 전 개포 주공 아파트 단지(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지난해 말 이후 제자리 걸음을 거듭했던 서울 아파트값이 소폭 상승했다. 개포 주공 2단지의 일반분양이 임박하면서 강남구 재건축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이면서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3월2주차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2% 상승했다. 지난해 12월 마지막주부터 보합세를 보이던 아파트값이 11주만에 오른 것이다. 상승세를 이끈건 강남구 재건축 아파트다. 강남은 개포주공2단지 래미안블레스티지 일반분양을 앞두고 인근 주공 1, 4단지가 최고 3750만원 오르면서 전주대비 0.15%값이 올랐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도 0.11% 상승했다.

삼성물산이 개포주공2단지를 새로 짓는 '래미안 블레스티지' 오는 25일 시작한다. 지하 3층~최고 35층, 총 23개동 전용면적 49~182㎡ 총 1957가구로 이 중 396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오는 6월에는 현대건설 프리미엄 브랜드 아파트인 '디에이치 개포'가 나온다. 개포주공3단지 재건축 아파트로, 총 1315가구 중 73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이외에는 마포(0.05%), 은평(0.05%), 구로(0.04%), 성동(0.04%)도 매매가격이 상승했다. 반면 강동은 재건축 약세가 이어지면서 0.09% 떨어졌고, 송파(-0.07%), 중랑(-0.03%), 노원(-0.03%)도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신도시의 경우 분당(0.02%), 동탄(0.02%)는 상승, 산본(-0.07%), 평촌(-0.02%)은 하락했다. 경기ㆍ인천은 파주(0.08%), 하남(0.07%), 양주(0.06%), 성남(0.03%), 안양(0.03%) 등지의 매매가격이 상승했고 안산(-0.09%), 광명(-0.04%), 용인(-0.03%)은 하락했다.
전셋값은 서울 0.06%, 경기ㆍ인천이 0.03% 상승했고 신도시는 보합을 나타냈다. 전세 매물 자체가 적은 가운데 지역에 따라 전세 매물 소진에 시간이 걸리며 가격을 하향 조정하는 움직임도 포착됐다.

서울은 성북(0.25), 중구(0.24%), 동대문(0.21%), 마포(0.17%), 서대문(0.16%), 구로(0.15%), 노원(0.14%) 등지의 전세가격이 상승했고, 금천(-0.11%), 서초(-0.08%), 강서(-0.03%)는 하락했다.

신도시는 평촌(0.03%), 중동(0.03%), 분당(0.02%), 일산(0.01%) 순으로 전셋값이 상승했다. 평촌은 학군이 좋고 입시학원이 밀집해 있어 전세수요가 꾸준하다. 반면 판교(-0.09%), 김포한강(-0.09%), 파주운정(-0.08%)은 전셋값이 하락했다.

경기ㆍ인천은 과천(0.23%), 시흥(0.13%), 파주(0.13%), 하남(0.09%), 광명(0.08%), 남양주(0.07%)가 상승했다. 특히 과천은 과천주공1단지 이주로 인해 인근 전세 매물이 매우 귀해 값이 큰 폭으로 올랐다. 안산(-0.11%), 성남(-0.10%), 의왕(-0.01%)등은 전셋값은 하락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더뎌지고 정부가 대출 관련 실태파악에 나서며 당분간 주택시장의 큰 충격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택시장의 바로미터라고 할 수 있는 강남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이 최근 상승하고 있어 얼어있던 주택시장에 봄 기운을 불어넣을 지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