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한구 "김무성 '살생부 논란' 사실이라면 공천에 영향있다"

최종수정 2016.03.11 00:05 기사입력 2016.03.11 00:05

댓글쓰기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이 "김무성 대표의 '살생부 논란'이 사실이라면 공천에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10일 '비박(비박근혜) 살생부' 논란과 김무성 대표에 대한 윤상현 의원의 '막말 파문' 관련자인 김 대표와 윤 의원 지역구 신청자들의 압축 결과 발표를 보류했다.
김 대표의 지역구는 부산 중·영도, 윤 의원의 지역구는 인천 남을로,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애초 이날 이 두 지역도 제2차 후보 압축결과 발표 명단에 넣을 예정이었으나 윤 의원의 '막말 파문' 논란이 커지자 이를 미룬 것이다.

이한구 공관위원장은 이날 "김 대표는 최고위원회 멤버이기 때문에 다른 최고위원과 똑같은 기준에 따라, 다른 최고위원들과 함께 (압축 문제를) 결정하겠다"면서 "경선을 하는 시기도 다른 최고위원들과 같이 한다는 뜻"이라고 전했다.

황진하 사무총장,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에 대해서는 "당직을 맡은 공관위 심사위원들이 반발이 굉장히 심해 현재 더는 공천위에 참여할지, 안 할지 모르겠다는 행동을 하고 있다"면서 "사무총장, 사무부총장으로서 이제는 제대로 참여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 "(사무총장단) 본인의 불만보다는 김 대표의 불만이 있는 것 같다"면서 "(김 대표의) 여러 가지 주문이 있는데, 그 주문까지 공개하면 자칫 더 이상한 일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에 얘기는 못 한다"고 말을 아꼈다.

김 대표가 살생부 논란과 관련해 해당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나면 김 대표의 공천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게 해당 행위라면 굉장한 것"이라며 "공천에 영향을 준다"고 강조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