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정판 스타벅스 '캔디 보틀' 품귀 현상

최종수정 2016.04.04 16:38 기사입력 2016.03.08 08:57

댓글쓰기

오늘은 화이트데이

▲스타벅스 '사이렌 캔디 보틀' (출처: 스타벅스 홈페이지)

▲스타벅스 '사이렌 캔디 보틀' (출처: 스타벅스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스타벅스에서 오는 14일 '화이트데이'에 맞춰 출시한 한정 상품 '사이렌 캔디 보틀'이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구하기가 어려운 탓에 중고 제품 매매 사이트에선 정가 9500원의 최대 3배 가까운 가격에 거래 중이다.

지난 2일 스타벅스가 출시한 사이렌 캔디 보틀은 남성이 여성에게 사탕을 주는 관습에 맞춰 출시한 화이트데이 한정품이다. 6가지 과일 맛 수제 사탕으로 구성된 이번 제품은 스타벅스 사이렌 로고 모양의 사탕이 들어 있어 눈길을 끈다. 사탕이 담겨진 통은 투명한 유리로 돼 있어 여러 번 사용할 수 있다.
한정품인 탓에 제품을 구하지 못한 사람들이 늘자 중고 제품을 거래하는 사이트에 매매 관련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필요 이상으로 제품을 산 다음 중고 거래로 판매하는 것이다. 캔디 보틀은 정가에 판매되기도 하지만 대부분 정가의 2배인 2만원을 웃도는 가격에 팔리고 있었다. 3만원 가까운 판매가에도 팔렸다. 일부는 가격을 제시하지 않고 사려는 사람과 협상을 통해 가격을 정하기도 했다.

제품의 인기는 실제 남성이 화이트데이를 맞아 여성에게 주기 위해 구매한 것이라기보다는 한정품인 탓에 소장하고 싶은 여성들이 구매를 많이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스타벅스 매장의 한 관계자는 "매장 간 보틀의 보유 여부 등을 공유하지 않고 있어 잔여 개수의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