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D-150, 리우로 가는 길]올림픽 피날레 "연재와 탱고를~"

최종수정 2016.03.08 10:04 기사입력 2016.03.08 10:02

댓글쓰기

손연재[사진=김현민 기자]

손연재[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손연재(22·연세대)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의 '피날레'다.

손연재가 출전하는 리듬체조 종목은 대회 막바지인 8월 21~22일(한국시간)에 경기를 한다. 손연재는 현역 은퇴 무대로 염두에 둔 리우 올림픽에서 입상권 진입을 노린다. 현실적인 목표는 동메달이다.
출발은 순조롭다. 그는 지난달 20~21일 시즌 첫 국제대회인 러시아 모스크바 그랑프리에서 개인종합과 후프 종목별 결선 은메달, 볼과 리본에서 동메달을 땄다. 시즌 첫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이 열린 핀란드 에스포 대회(2월 27~28일)에서는 볼 종목별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하고, 개인종합과 리본에서 은메달, 후프에서 동메달을 따며 무더기 메달을 수확했다. 개인종합에서는 네 종목 합계 역대 최고점인 73.550을 받았다. 종목별 결선에서는 리우 올림픽 메달권 진입의 마지노선으로 여긴 18.5점에 근접했다.

손연재[사진=김현민 기자]

손연재[사진=김현민 기자]


손연재로서는 에스포 월드컵을 통해 리우 올림픽의 동메달 경쟁 후보인 안나 리자트디노바(23·우크라이나)와 멜리티나 스타뉴타(23·벨라루스)를 제압한 점이 소득이다. 리자트디노바는 개인종합에서 손연재에 밀려 동메달, 스타뉴타는 4위를 했다.

손연재는 "모스크바 그랑프리에 이어 시즌 철 월드컵까지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서 기쁘다.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고 종목별 결선에서 금메달까지 따 자신감이 생겼다. 올림픽까지 프로그램을 보완해 완성도를 높이겠다"고 했다.
그는 탄탄한 프로그램 구성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후프와 볼, 곤봉, 리본 네 종목 모두 주 무기인 '포에테 피봇(수구를 들고 한쪽 발끝으로 몸을 지탱하면서 다른 쪽 다리를 접었다 펴고 회전하는 기술)'을 넣었다. 예술점수를 높이기 위해 이번 안무에서는 다리를 쭉 펴고 회전한다. 비시즌 동안 단련한 체력을 바탕으로 경쾌한 몸놀림에 리듬감을 돋보이게 하는 '댄싱 스텝'도 많이 배치했다. 리본에서는 열정적인 탱고를 배경음악으로 택해 매력을 더했다.

성공적인 첫 발을 뗀 손연재는 전지훈련지인 러시아에서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 오는 18~21일 포르투갈 리스본, 다음달 2~4일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리는 두 차례 월드컵에 출전한 뒤 다음달 9일 태릉선수촌에서 열리는 2차 대표 선발전에 맞춰 귀국할 예정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