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르켈 "힐러리 정치경험 존경…트럼프는 잘 몰라"

최종수정 2016.03.06 21:34 기사입력 2016.03.06 21: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정치 경험을 높게 평가했다.

메르켈 총리는 6일(현지시간) 일요신문 빌트암존탁 인터뷰에서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해 "나는 그녀의 오랜 정치역정과 여성권한, 가족, 의료 제도 등에 대한 입장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그녀가 전략적 사고를 하고 (유럽 등) 대서양 국가들과 협력관계를 지지하는 것도 존중한다"면서 "국무장관이었던 힐러리 클린턴과 일하는것은 언제나 큰 즐거움이었다"고 우호적 감정을 비쳤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잘 알지 못한다"고 말하고 트럼프가 자신을 향해 막말을 한 데 대해서도 "대응할 이유를 찾지 못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트럼프는 난민 환영정책을 앞세운 메르켈 총리에게 제정신이 아니라고 막말을 하면서 그런 정책이 독일을 망가뜨릴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사회민주당 당수인 가브리엘 부총리 겸 경제에너지부 장관은 이날날 "트럼프, 마린 르펜(국민전선 당수), 헤이르트 빌더스(네덜란드 자유당 당수) 같은 극우 포퓰리스트들은 평화와사회의 통합뿐 아니라 경제발전에도 위협"이라고 말했다.

가브리엘 부총리는 "트럼프와 르펜은 유권자들에게 자국 국경 안에서만 경제활동이 일어나는 동화 같은 세계로의 회귀를 약속하고 있으나 역사는 고립된 경제로는 발전할 기회가 없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나아가 "우리는 우리가 어떻게 공정한 방식으로 세계화한 사회를 만들어 가려 하는지 설명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