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UV도 럭셔리가 대세…볼보 XC90 VS 뉴 아우디 Q7

최종수정 2016.03.06 11:11 기사입력 2016.03.06 11: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열풍 속에 럭셔리 SUV들이 연이어 국내 시장에 출시돼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먼저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지난 2일 새로운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올뉴XC90'을 국내 시장에 첫 공개하고 예약판매에 들어갔다.
볼보 올뉴XC90

볼보 올뉴XC90


7인승 럭셔리 SUV인 올뉴XC90은 새로운 디자인과 파워트레인, 플랫폼이 서로 완벽한 조화를 이룬 볼보의 전략모델이다. 여기에 기능미와 심플함을 중시하는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볼보 특유의 '사람 중심(Human-centric)' 철학으로 섬세하게 풀어냈다. 올뉴 XC90은 지난해 5월 글로벌 시장에서 공식 출시된 이후 지난 1월까지 총 4만6840대가 판매됐다. 전 세계적으로 대기수요가 4만대 이상에 달하며 볼보 브랜드의 전체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올뉴XC90은 볼보가 자랑하는 최신의 안전과 편의 시스템은 더욱 강화했다. 올뉴XC90은 반자율주행 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 자전거와 동물까지 감지하는 업그레이드된 안전 시스템, 그리고 9인치 터치스크린, 20인치 휠 등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5년 또는 10만㎞의 무상 보증에 해당 기간 동안 소모성 부품도 무상으로 지원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올뉴XC90을 통해 국내 시장에서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경쟁모델 대비 최고 수준의 안전 시스템과 편의사양을 적용하고도 가격은 전략적으로 책정했다. 국내에는 디젤인 D5 AWD와 가솔린 T6 AWD,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T8 AWD 세 가지 엔진트림을 출시하며 가격은 D5 AWD 8030만~9060만원, T6 AWD 9390만~9550만원, T8 AWD 1억1020만~1억3780만원이다.

올뉴XC90에는 효율적이면서도 파워풀한 엔진을 지향한 볼보의 새로운 엔진계통인 '드라이브-이 파워트레인'를 적용했다. 또한, 볼보자동차는 올뉴XC90출시를 계기로 국내 시장에 플러그인하이브리드 기술을 선보였다. 수퍼차저와 터보차저가 모두 적용된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조합한 T8 트윈엔진은 최대 400마력의 출력을 자랑한다.
올뉴XC90의 최상위 트림인 T8 엑설런스 모델은 비행기의 퍼스트 클래스를 느낄 수 있는 고품격 럭셔리 SUV다. 7인승으로 제작된 올뉴XC90을 4인승으로 바꿔 2열 공간을 넉넉하게 확보했다. 2열에는 독립된 시트 2개를 설치하고 마사지 기능과 전동 쿠션 익스텐션, 전동 사이드 서포트 기능을 2열 좌석에 모두 적용해 최상의 안락함을 제공한다.

올뉴XC90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상품성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도 검증이 끝났다. 2015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2016 북미 올해의 트럭'과 '2015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15 오토익스프레스 올해의 차' '2016 영국 올해의 SUV' 등 총 69개의 어워드를 수상했다. 이러한 올뉴XC90의 인기는 국내에서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우디 코리아는 프리미엄 SUV '뉴 아우디 Q7'을 지난 3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뉴 아우디 Q7

뉴 아우디 Q7


뉴 아우디 Q7은 새롭게 적용된 입체적인 3D 싱글 프레임, 곧게 뻗은 직선 디자인이 조화를 이루며 현대적인 세련미와 강렬한 남성미를 자아낸다. 이전 모델 대비 325㎏ 경량화에 성공해 한층 민첩한 드라이빙 퍼포먼스가 돋보이며 연료 효율성 또한 향상됐다. 운전자 중심의 새로운 컨트롤 시스템과 연결된 아우디 버츄얼 콕핏을 비롯해 혁신적인 인터페이스와 인포테인먼트, 다양한 운전자 지원 시스템도 돋보인다.

아우디 Q7은 지난 2005년 1세대 모델 출시 후 그 해 최고의 자동차에게 주어지는 '골든 스티어링 휠'과 2006년 럭셔리 SUV 부문 '올해의 사륜구동 모델'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에 국내 출시하는 2세대 완전 변경 모델인 뉴 아우디 Q7도 독일 자동차 전문 매거진 아우토모터 운트 스포트의 '2016 최고의 자동차'에 선정됐다.

이번에 선보인 차종은 뉴 아우디 Q7 35 TDI 콰트로와 뉴 아우디 Q7 45 TDI 콰트로 두 가지로, 두 차종 모두 V6 3.0 TDI 엔진과 8단 팁트로닉 변속기를 탑재했다. 뉴 아우디 Q7 35 TDI 콰트로는 '컴포트·프리미엄·프리미엄 테크의 3가지 라인으로 출시됐다.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의 가속성능은 7.1초, 연비는 11.9㎞/ℓ(복합연비)다. 뉴 아우디 Q7 45 TDI 콰트로는 프리미엄·스포트 2가지 라인으로 출시됐으며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의 가속성능은 6.3초, 연비는 11.4㎞/ℓ(복합연비)다.

뉴 아우디 Q7에는 다양한 운전자 지원 시스템을 구비해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 교통 체증 지원 시스템(Traffic Jam Assist)은 도심 속 차량 정체 시 자동으로 가속 및 제동, 조향을 하는 최첨단 시스템으로, 0~65㎞/h 구간에서 실행 가능하다. 4륜 조향 시스템(All-wheel Steering)은 저속 주행시 뒷바퀴가 앞바퀴와 반대 방향으로 최대 5도까지 회전해 동급 대비 최소인 11.4m의 회전반경으로 좁은 도로에서의 회전 및 주차가 매우 쉽고 탁월하며 고속 주행 시에는 뒷바퀴가 앞바퀴와 같은 방향으로 조향돼 매우 안정적인 차선 변경을 선사한다. 새롭게 도입된 자동주차 시스템은 전·후방 T자형 자동주차와 후방 일렬주차가 가능하다.

뉴 아우디 Q7의 가격은 부가세 포함, 뉴 아우디 Q7 35 TDI 콰트로 컴포트는 8580만 원이며 뉴 아우디 Q7 35 TDI 콰트로 프리미엄은 9230만원, 뉴 아우디 Q7 35 TDI 콰트로 프리미엄 테크는 9580만원이다. 뉴 아우디 Q7 45 TDI 콰트로 프리미엄은 1억 1230만원이며 뉴 아우디 Q7 45 TDI 콰트로 스포트는 1억1050만원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